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영토학자 장계황의 『독도 고찰』 - 독도는 우리 땅 7

독도는 일제강점기의 첫 희생물

 

  일본이 독도를 본격적으로 일본의 영토로 만들기 위한 것은 영토에 대한 역사적 사실 때문이 아니라 러일전쟁을 하기 위한 수단으로서 강탈을 하려고 했던 것이다. 러일 전쟁을 위해 독도를 무단으로 수용한 것이다.

 

 

  1904년 2월 러일전쟁을 일으킨 일본은 러시아 함대가 동해로 남하 하는 것을 감시하게 위해 독도에 망루를 설치하기 시작했다. 물론 이 전략에는 일본의 단독진행이 아닌 러시아의 동방정책에 대해 견제를 하던 영국과 미국의 협조아래 이루어 진 것이다.

  일본 해군은 1904년 9월, 11월 등 수차례에 걸쳐 군함을 보내 독도에 대한 조사를 하고 러시아 군함이 독도부근에 표박해 있는 것을 확인한다. 이에 대응하기 위해 일본 해군은 1905년 7월 25일 독도 망루공사를 시작 하여 8월 19일부터 관측병 등 4명을 상주 시켜 망루 가동에 들어갔다. 그리고 일본은 울릉도-독도-마쓰에(松江)를 잇는 전선 부설을 동해에 완료하고 운용한다. 망루 요원은 러일 전쟁 종전 후 10월 24일 철수 했으며 해저전선은  1945년 패전 할때까지 운용하였다.

 

 

  일본은 한일 강점기를 만들게 된 첫 희생물이 바로 독도인데 좀 더 자세히 살펴보면 일본 군령부는 1904년 9월 24일 군함 니타카호를 독도로 출항시켜 망루 설치를 위한 사전 조사를 하도록 명령했다. 이와 함께 5일 후인 9월 29일에는 나카이 요자부로로 하여금 독도에 대해 강치 잡이 '대하원'(貸下願)을 제출하도록 했다. 일본은 독도에 대해 군사시설물 설치를 서두르는 한편, 이듬해인 1905년 1월 10일에는 내무대신이 가쓰라 다로 총리에게 '무인도 소속에 관한 건'이라는 비밀공문을 보내 독도 편입을 위한 내각회의를 요청했다. 일본은 이후 1905년 7월 25일 독도에 망루 공사를 시작하여 8월 19일부터 관측병 등 4명을 주둔시켜 군사작전을 수행하도록 했다. 독도를 통과하는 해저전선부설도 완료하여 2차 세계대전 패전 때까지 운용하게 된다.

 

 

  이때 일본 정부는 독도에 대해 “다른 나라가 이 섬(독도)을 점유했다고 인정할 형적이 없다”고 하여 독도가 임자 없는 “무주지(無主地)”라고 주장하였다. 그렇다면 역으로 독도가 1905년 1월에 무주지가 아니라 “한국이라는 주인”이 있는 유주지(有主地)임이 증명되면, “무주지선점론”에 입각한 일본정부의 독도 영토 편입 내각회의 결정은 국제법상 완전히 무효인 셈이다. 역사적으로 실효적지배론이나 지리적, 지적학적 무주지가 아님은 너무나 많은 증거 자료가 있기 때문에 일본의 무주지선점론은 국제법 적으로 인정을 받을 수 없다.

  일본 정부는 한국 정부 몰래 독도를 비밀리에 침탈하는 내각회의 결정을 했으나 한국정부와 세계가 알게 될 것이 두려워 이를 관례대로 중앙정부의 『관보』에 고시(告示)하지 못해 당시 국제법의 영토 편입조건을 충족시키지 못하였다. 영유권은 반드시 정부가 선언을 하여야 유효하다. 당시 동경에 주일본 한국 공사관이 활동하고 있어서 중앙 『관보』에 고시하면 이를 알게 되어 한국공사관이 즉각 항의하여 비밀이 전 세계에 탄로되고 독도 영토편입이 무효화 될 것을 우려 일본 정부는 약1개월 고심하다가 이를 시마네 현의 『현보』에 1905년 2월 22일자로 고시하였다. 이 때문에 대한제국은 1905년 연말까지도 일본 정부의 독도 침탈 사실을 알 수 없었다.

  한국 정부가 일본 정부의 독도 침탈 결정 사실을 안 것은 1906년 3월 28일이다. 울도 군수 심흥택(沈興澤)은 이를 알게 되자 「본 군 소속 독도가 일본의 영토로 되었다고 일본인들이 주장한다.」고 강원도 관찰사에게 항의 보고하였고 강원도 관찰사는 중앙 정부에 보고하여 이 항의 사실은 당시 한국의 주요 신문인 『대한매일신보』 1906년 5월 1일자와 『황성신문(皇城新聞)』에 항의 보도하였다.

  일본은 1904년 2월 23일 대한제국과 강압적으로 '군략 상 필요한 지점을 임의로 수용할 수 있다'는 한일의정서를 체결했다. 이에 따라 1년 후 일본은 군사전략지로 독도에 대해 '임의 수용'한 것이다. 그러나 일본은 강치 잡이 업자의 청원으로 내각회의 결정에 따라 '무주지를 편입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도쿄 히비야공원 영토·주권 전시관은 독도를 군사전략상 탈취한 사실을 숨기고, 어업 업자를 내세워 영토 편입을 했다고 호도하고 있는 것이다.

  이후 1905년 2월 22일 시마네 현 고시 제40호를 통하여 일본은 영토 편입을 고시하고 1905년 11월 17일 러일전쟁에서 승리한 후 미국, 영구, 러시아의 묵인아래 을사늑약을 체결하면서 대한제국의 외교권을 강탈하고 한국을 식민지배에 들어가게 되는 것이다.

  이처럼 일본이 일제강점기를 만들어 내는데 첫 희생물이 바로 독도인 것이다. 이는 러시아의 남하정책에 대한 대응 전략으로 단순히 일본만의 문제가 아닌 영국과 미국의 동조 하 그리고 군수지원 아래 진행 된 것이고, 러일 전쟁 승리로 러시아 까지 묵인 하에 대한국토를 강제합병 시킨 것이다.

 

 

 

覺永堂 學人
靑島 장계황 / 行政學博士
한국역사영토재단 이사장
한러공생위원회 대표
대한민국ROTC중앙회 통일복지위원장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홍석규 법사님 2019-04-26 02:40:49

    까마귀족   삭제

    • 홍석규 2019-04-26 02:39:15

      장박사님 꼴칼모자 쓰고 세상이 내것이냐 놀때 저는 코골고 잠을 자지요 보지말고 거시기 하지요~
      평창 새족 조상님 바이칼호수 아사달 배달철가방무속인 법사 홍석규~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