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 이슈 문화/예술/스포츠
한-우즈베키스탄 보존과학 기념 전시회 열려

미인의 나라, 우즈베키스탄은 우리 한민족과의 문화 연계성이 큰 나라 중의 하나이다. 특히 최고의 역사문화 유적지로 인식되고 있는 사마르칸트에서는 고대 양국의 문화사절단 관련한 역사를 알 수 있는 벽화가 있어 방송을 통해 소개되어 우리에게는 친근한 곳이기도 하다.

문화재청(청장 김현모)과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최영창)은 대한민국의 우즈베키스탄 문화유산 공적개발원조(이하 ODA) 1차 사업의 성과를 담은 ‘한-우즈베키스탄 보존과학 기념 전시회’ 개막식을 지난 27일(현지시각) 우즈베키스탄 사마르칸트 역사문화박물관에서 개최했다.

이번 기념 전시회는 우즈베키스탄 정부 요청에 따라 27일 개막하여 2022년 12월 31일까지 약 1년간 우즈베키스탄 국민과 관광객에게 공개할 예정으로 한국의 문화재 보존 기술을 전수받아 우즈베키스탄 현지 보존과학자들이 직접 보존처리를 마친 금속, 도자기 등 총 94점의 유물이 전시된다. 

우즈베키스탄의 사마르칸트 지역은 신북방 문화유산 ODA 사업 핵심지역으로, 이곳에 있는 아프로시압 박물관은 7세기 바르후만 왕의 즉위식에 참석한 고구려 사절단 모습이 그려진 궁전벽화가 소장되어 있어 화제가 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문화재청(수행기관 한국문화재재단)에서는 2020년부터 2021년까지 보존처리실 구축과 기술 역량강화 교육, 아프로시압 궁전벽화 보존환경 개선 사업 등을 추진했다.

한편, 문화재청은 기념 전시회 개막에 앞서 지난 26일, ODA 사업 1차 성과 점검과 2차 사업 추진 방향 모색을 위한 ‘대한민국-우즈베키스탄 지속가능한 문화유산 보존 협력 심포지엄’을 실크로드 국제 관광 및 문화유산 대학교에서 개최하였다.

우즈베키스탄에는 쿨도르테파 유적이 있는데 이곳은 고구려, 통일신라 등 고대 한반도와 중앙아시아 간 문화교류를 보여주는 유적으로 1953년에서 1956년까지 러시아 예르미타시 박물관과 사마르칸트박물관이 공동으로 궁성지 등 일부 지역 시굴조사만 실시되고 정식 발굴조사는 이뤄지지는 않고 있는 상황이다.

문화재청 한 관계자는 이에 대해 “2022년부터 2026년까지 한국문화재재단이 추진하는 2차 사업을 통해 우즈베키스탄 쿨도르테파 등 실크로드 유적을 대상으로 보수·복원 정비, 보존관리센터 건립, 현지 기술역량강화 사업 등을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김희재 기자  kimheejae70@hanmail.net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