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 이슈 재난&대비
기록적인 폭설 내린 미국 뉴욕주

196cm, 거의 2m에 가까운 기록적인 폭설이 미국 뉴욕주 서부를 강타해 피해가 잇따른 가운데 제설작업을 하던 3명이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도시가 하얀 눈으로 덮인 로체스터는 대부분의 학교가 휴교에 들어갔고 뉴욕 주 곳곳의 도로가 끊기고 항공편은 무더기로 취소됐습니다.

이리 카운티에서는 건물 5채가 붕괴하고 280명이 폭설이 고립됐다가 구조됐으며 천둥 번개까지 치면서, 곳곳에선 정전 사태가 벌어져 주민 1600명이 고통을 겪었습니다. 

캐시 호컬 뉴욕 주지사는 20일 브리핑에서 "이것은 의심할 여지 없이 기록적인 눈 폭풍이다"라고 말했습니다. 호컬 주지사는 뉴욕주 11개 카운티에 비상사태를 선포했으며 폭설 피해 지역에 대한 연방정부의 재난지역 선포를 요청하기도 했습니다. 
뉴욕주는 북극에서 내려온 찬 공기가 큰 규모의 호수인 이리호와 온타리오호의 따뜻한 물에서 습기를 빨아들여 눈을 쏟아붓는 '호수 효과'로 인한 폭설이 벌어졌습니다.
기상전문가들은 폭설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면서 앞으로 눈이 더 내릴 가능성이 크다고 경고했습니다. 

출처 : 상생개벽뉴스 

유수연 기자  miracle2005@naver.com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