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독자 투고
【감상】 시 - 칠월(七月)의 단상(斷想)

칠월(七月)의 단상(斷想)

 

태 종 호
(한민족통합연구소)

 

한해의 반환점을 맞이한 칠월은
게으른 이가 바빠지는 계절
졸전의 전반전을 분석하면서
후반전 묘수 찾기에 돌입하는 달

승부는 후반전부터라며 
결사항전의 의지를 보이지만 
마음만 급하고 시간은 흘러가고
여기저기서 질책은 쏟아지고

누구는 전반전 알찬 득점으로 
한 숨 돌리며 여유를 부리지만
누구는 기적의 역전을 꿈꾸며
무리한 작전만 남발하는 칠월 

그러나 자연은 또
인생사엔 아무 관심 없다는 듯

태양은 여전히 빛나고
새들은 여전히 한가롭게 지저귀고
연꽃은 여전히 곱게 피어나고
곡식들은 여전히 여물어 가는 칠월

2023년 계묘년 7월을 맞이하며.

 

최유정 기자  susan190@naver.com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유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