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독자 투고
【감상】 시 - 7월입니다

🌿 7월입니다.

 

박승재
(명당지기/수맥닥터)

 


시작이 반이라는 말
딱 맞는다.

새해가 
엊그제 같은데 
어느새 7월

눈 깜짝할 새
두툼하던 달력이 
얄팍해졌다.

하지만 
덧없는 세월이라 
슬퍼하지 말자.

잎새들 
더욱 푸르고

꽃들 지천에 널린 
아름다운 세상

두 눈 활짝 뜨고
힘차게 걸어가야 한다.

작렬하는 태양 아래
몸 드러내는 정직한 시간

마음의 빗장 
스르르 풀리고
사랑하기에도 
참 좋은

7월이 지금
우리 앞에 있으니...

 

강승효 기자  staff102bd@hanmail.net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승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