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격쟁 & 신문고
기차는 막히고 밀리고 늦고 사람들은 지치고...

지난 장마 기간동안에 전국에 내린 비는 일부지역의 경우 가뭄 해갈에 도움이 되었지만 폭우가 내린 지역에는 소중한 생명을 앗아가는 사고가 되기도 했다.

버스가 다니는 도로의 경우 큰 피해는 없었지만 일부 산간지역이 산사태로 인한 피해를 입어야 했다. 하지만 의외의 교통편에 문제가 발생했다.

바로 기차인데 흔히 약속을 지키려고 한다면 기차를 타라고 할 정도로 정시 출발과 정시 도착이 기본이었던 기차편이 이번 폭우로 인해 그 명성에 자존심이 상하게 생겼다.

폭우가 내린 지역의 기차 선로가 몰아친 비로 인해 지반이 약해지면서 서울에서 부산까지의 경우 전체 시간이 약 50분에서 1시간 이상이 늦어지게 된 것이다.

이런 상황이다보니 지역별 역에는 인파가 몰려 아수라장이 되고 있다.

몰리는 인파들로 인해 사고의 위험이 높아지자 한국철도공사는 곳곳에 안전요원을 배치하며 이동의 편의를 돕고 있는 상황이다.

 

서울역을 이용하는 승객들의 모습
서울역을이용하는 승객들의 모습
기차 도착과 출발이 지연되고 있다는 안내판의 모습
서울역을 이용하는 승객들의 모습
서울역을이용하는 승객들의 모습
안내 공지문

내일부터 정체되었던 장마 전선이 북상함에 따라 전국이 장마권에 들 전망이어서 한국철도공사의 KTX및 일반열차들의 시간 지연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여 이용하는 시민들의 불편이 가중될 것으로 보인다.

 

 

 

차보람 기자  carboram@hanmail.net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보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