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독자 투고
【감상】 두물머리에 서서 (2)

두물머리에 서서 (2)

태종호
(한민족통합연구소)

 

안개 낀 두물머리에 서서 
두 물줄기를 타고 올지도 모르는
희망의 엽서 한 장을 기다린다.

만약 그리만 된다면
길을 잃고 방황하는 이 민족에게
얼마나 큰 축복이 되리.

물은 저리도 쉽게 하나가 되어
강으로 바다로 향하는데 
우리는 아직도 제 갈 길을 찾지 못하고

엄마 손 놓쳐버린 미아들처럼
운행을 멈춰버린 황포돛배처럼
느티나무 둘레만 맴돌고 있으니

어찌 애달프다 아니하리.

위대한 대한의 역사와 문화
어긋난 물줄기 바로잡는 그날까지
한마음 한 뜻 다물군(多勿軍)이 되어

백두대간을 넘어 세계를 품어야 하리.

한강이 시작되는 곳, 두물머리 (이미지출처=경기도의회)

2023년 계묘년 8월 12일 두물머리에서

 

 

김만섭 기자  kmslove21@hanmail.net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만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