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한눌의 『깜박 잊은 우리말』 고려 무인 정변의 祕史

고려 1백 년 무인정권은 어떻게 시작되었을까? 
“모든 문신의 관(冠)을 쓴 자는 비록 서리일지라도 씨를 남기지 말게 하라.”


무인정권의 첫 머리는 이렇게 기록되고, 시작되었다.

1170년 8월(의종 24) 문존무비(文尊武婢)의 정책에 참을 길 없었던 무인들은 이를 빌미로 정중부 등이 정변을 일으키고 문신들을 대량 살육했다. 이 쿠데타로 무인들은 원종 11년인 1270년 까지 1백 여 년간 고려를 지배했고, 문인들은 철저히 배격되었으며 처절했다.

시발은 김부식의 아들 김돈중(金敦中)이 장군 정중부의 수염을 촛불로 태운 데 따른다. 무부(武夫)의 자존심을 깡그리 뭉게 버림으로써 무인정권은 시작되었다.

정중부의 수염을 불로 태우는 김돈중의 모습, 이미지출처=우리역사넷

또 다른 시발점이 된 사건은 이러한 배경에서 1170년(의종 24) 8월 의종의 보현원(普賢院) 행차를 계기로 정변이 일어났다.

의종은 보현원 행차 도중에 무신으로 하여금 오병수박(五兵手搏) 놀이를 하도록 시켰는데, 대장군 이소응(李紹膺)이 이기지 못하고 달아나자 문신 한뢰(韓賴)가 그의 뺨을 때린 사건이 일어났다.

이것이 도화선이 되어 정중부(鄭仲夫)·이의방(李義方)·이고(李高) 등은 보현원에 도착하자 순검군을 모아 호종한 문관과 대소신하·환관들을 살해함으로써 반란이 시작되었다는 이야기도 있다.

고려의 무인정변 또는 무신정변의 모습, 이미지출처=룰리웹

무인정변 이후 무인들은 도방(都房), 서방(書房)과 같은 기구들을 통하여 사병 조직이나 가신 집단을 조직화하고 정권을 지탱하는 물리적, 인적 기반을 확충하여 더욱 공고히 했다. 

정중부는 첫 거사에서 의종을 거제현(巨濟縣)으로 추방하고, 태자는 진도현(珍島縣)으로 추방하였으며, 태손(太孫)은 죽였다.

정중부는 수염을 태웠던 원한으로 감악산(紺嶽山)으로 도망한 김돈중을 추적, 냇가 모래사장에서 죽였다. 아버지 김부식의 권세를 믿고 무소불위의 권력을 탐했던 김돈중은 이처럼 비참한 최후를 맞았다. 

김부식의 가계는 이후 계보를 잇지 못하고 사라지고 말았다.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와 후세에 시사하는 교훈을 살펴 볼 일이다. 

한문수(역사칼럼니스트)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