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history 독립운동사
단재 신채호를 만난다, <하何시時하何지地 : 지금, 여기>마당극패 우금치, 9월 8일~9일 대전 근현대사 전시관 특설무대 공연

(사)마당극패 우금치는 “오는 9월 8일부터 9일까지 이틀 동안 대전 근현대사 전시관 <옛 충남도청사> 특설무대에서 2023 단재 신채호 민족 독립운동정신 계승 공연으로 ‘하何시時하何지地 : 지금, 여기’를 공연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대전 어남동에서 출생하여 유년시절을 대전에서 보낸 대전의 영웅. 신채호를 조명하는 연극으로 무정부주의, 나라를 없애자는 것이 아니라 약육강식, 제국주의 사상의 사회진화론을 배격하고 탈권위, 탈지배로 서로 도와가며 강한 나라는 약한 나라를 도와서 발전해 나가야 한다는 ‘사회부조론’을 주장했던 진정한 민족주의자로서 아나키스트 신채호를 조명한다.

신채호는 여러 사상을 받아들이면서도 오로지 하나의 목표는 식민지를 벗어나는 것을 항일투쟁의 전술로 받아들였다. 그는 “글은 읽으면서 뜻을 알아야 한다, 허나 정신은 동양 것을 지키되 기술은 서양 것을 배우자”며 민중을 위한 계몽과 변화에 앞장서고 문물을 받아들였다.

 

신채호 선생이 재판장에서 남긴 말

연극의 주제인 ‘何時何地 하시하지’는 ‘그리고 지금, 여기’라는 뜻으로 언제 얻디서나 조선의 독립을 위해 몸과 목숨을 바쳤던 의열단의 정신이며 과거뿐만 아니라 현재와 미래까지 이어진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이 작품을 미리 관람한 관객의 평이 예사롭지 않다. 

 

뺨을 타고 흐르는 눈물은 이름 없이 쓰러져간 독립투사들에 대한 죄스러움과 고마움 때문인가. 수많은 배우, 청사 외벽의 다양한 영상 효과들은 단재 신채호 선생이 꿈꾸었던 세상을 그려내기에 부족함이 없다”         - 박** (교사)

매 순간 상황에 몰입되는 나를 느끼며 연기자의 애절하고도 절도 있는 연기력에 너무 깊은 감동을 받았다. 하시하지를 보고 없던 독립심이 생겼다" -임**(간호사)

평소에 관심 없던 역사도 이렇게 마당극으로 보니 더욱 더 흥미로웠다. 다음에도 기회가 된다면 또 보고 싶다”      -김**(충남여중3)

“근현대 박물관의 야외무대에서 신채호 선생의 일대기를 그린 단원들의 역동적인 연기를 볼 수 있어 뜻깊었다”    -정**(대학생)   

 

이번 작품은 관객과 배우가 함께 떠나는 100년의 시간 여행이다. 시간과 공간을 넘나드는 다채로운 구성과 화려한 미디어 영상 아트가 곁들여지며 30년이 넘게 무대에 선 배우들의 농익은 연기와 청년 배우들의 펄펄뛰는 패기 넘치는 연기가 어우러져 40여 명의 출연진이 단재 신채호 선생을 모시고 한 판 신나는 공연을 펼치게 된다.

 

하시하지 연극에 참여한 우금치 배우님들

류기형 연출은 이번 작품에 대해 “이번 <하시하지_ 지금, 여기> 작품을 보며 관객은 많은 생각을 하게 될 것입니다."라고 전했다.


‘나는 누구였을까?
독립을 지지하는 소신 있는 민중이었을까?
살아야 한다는 논리의 친일파로 변한 일제의 앞잡이였을까?
아니면 나는, 신채호였을까?
오늘날 단재 신채호가 다시 살아온다면 무슨 말을 할까?
하시하지何時何地’

 

이번 작품은 전체 일곱 마당으로 진행되는데 1마당은 눈을 잃은 백성, 2마당은 제국의 침략, 3마당은 단재가 쓴 이순신장군 이야기, 4마당은 나라가 망했다 5마당은 3.1 민중혁명과 임시정부수립, 6마당은 조선혁명선언/의열단, 7마당은 조선상고사/아나키즘을 각각의 주제로 하고 있다. 

이번 작품을 준비한 류기형 現 마당극패 우금치 예술감독는 前 국립민속국악원 예술감독을 지냈으며 지난 1990년에 마당극패 우금치를 창단했고 2000년부터 10여 년간 국립창극단에서 가족창극을 작업해왔으며, 전주세계소리축제 개막연출, 대전시 4개구 민속예술경연대회에 연출을 수년간 맡아왔다.

 

마당극패 우금치 류기형 예술감독

 
또한 극단 ‘우금치’에 걸맞게 김용옥 작품 ‘천명’을 2004년 동학 110주년 기념으로 국립창극단과 2017년에는 동학 123주년은 250여 명의 전북도립 예술단원들과 정읍 황토현에서 작품을 올렸다. 2019년 남원국립민속국악원 예술감독으로 선임되어 역시나 빨치산의 현장, 좌우의 이념분쟁으로 황망히 떠난 민중들의 삶을 창극 <지리산>으로 담아냈다. 이외에도 창극<토끼와 자라의 궁여행>, <아빠철들이기>, <지리산>, <춘향>, <심청>외 다수의 대본 작업 및 연출각색과 연출을 맡았다. 

이번 행사는 대전광역시가 후원하고 (사)단재신채호선생기념사업회가 함께한다. 관람료는 무료이며 네이버 예약이 필수사항이다.

 

거리에 홍보 중인 현수막

 

차보람 기자  carboram@hanmail.net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보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