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culture 생활문화/민속.풍속/무속/무예
3개월 걸쳐 76개 문화유산 모두 방문한 첫 완주자 탄생화재청은 이천관, 추영미 부부에게 완주 인증서 수여

문화재청(청장 최응천)은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최영창)과 추진 중인 「문화유산 방문 캠페인」의 주요 프로그램인 ‘문화유산 방문자 여권 투어’의 76개소 문화유산 거점을 3개월에 걸쳐 모두 방문한 첫 완주자 부부에게 완주 인증서를 수여했다.”고 밝혔다.

최응천 문화재청장은 이를 기념해 9월 5일 오후 2시 30분 국립고궁박물관(서울 중구)에서 ‘문화유산 방문코스 완주자 인증서 수여식’을 개최하고,  완주자인 이천관, 추영미 부부(경기도 거주)에게 완주 인증서와 기념패를 전달하였다.

 

문화재청으로부터 완주증을 받고 있는 첫 완주자 이천관씨

이들 부부는 지난 4월 30일 인천공항 홍보관에서 여권을 받아 첫 도장을 찍었고, 7월 26일 제주도 성산 일출봉에서 마지막 도장을 찍으면서 문화유산 방문 코스 내 총 76개소의 문화유산을 모두 완주했다.

‘문화유산 방문자 여권 투어’는 전국에 있는 문화유산 거점을 방문하여 방문 도장을 찍을 수 있는 특별한 체험으로, 기존에 운영하였던 도장 찍기 여행(스탬프 투어)에서 여권과 도장 디자인 등을 전면 개편하여 올해부터 새롭게 시작한 프로그램이다. 방문 도장을 찍을 수 있는 방문자 여권이 지난달 말 기준으로 약 4만 권이나 배포됐을 정도로 현장 분위기와 참여 열기가 뜨거운 편이다.

이천관, 추영미 부부는 “평소 역사와 문화유산에 관심이 많아 시작한 여행이었는데, 첫 완주자가 되어 무척 기쁘다. 방문했던 문화유산들 모두가 오랫동안 좋은 기억으로 남을 것이다.”라고 소감을 전하며, “우리 국민들이 문화강국 국민인 것을 자랑스럽게 여겼으면 좋겠고, 세계의 보다 많은 사람들이 우리나라의 아름다운 문화유산을 방문하여 세상을 바라보는 안목을 넓히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문화유산 방문자 여권 투어’는 내ㆍ외국인 누구나 체험이 가능하며, 방문자 여권은 온라인(https://chf.or.kr/visit)을 통해 신청하고 우편 또는 전국 12개 수령처에서 직접 받을 수 있다.


 

박하영 기자  p-hayoung70@hanmail.net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