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culture 생활문화/민속.풍속/무속/무예
추석 연휴기간 동안 4대궁과 종묘, 조선왕릉 무료 개방한다

문화재청은 “우리나라의 전통 명절인 추석을 맞이하여 이번 연휴기간(9.28.~10.3. / 6일간)에 4대궁과 종묘, 조선왕릉이 휴무일 없이 무료개방(창덕궁 후원 제외)되고 무형유산과 민속놀이 체험 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게 된다.”고 밝혔다.

 

경복궁 흥례문 전경

특히, 평소 예약제로 운영되는 종묘도 연휴기간에는 자유롭게 관람할 수 있으며 당초 월요일(10.2.)이 휴관일인 궁·능 유적기관(창덕궁, 덕수궁, 창경궁, 세종대왕유적, 조선왕릉)과 화요일(10.3.)이 휴관일인 경복궁, 종묘는 모두 추석 연휴기간에 무료 개방하므로, 연휴기간 다음날인 10.4.(수)에 모두 휴관한다. 참고로 한글날인 10.9.(월)에는 궁·능 유적기관 모두 유료개방하며, 10.10.(화)에는 모두 휴관을 한다.

 

덕수궁 대한문 전경

무료 개방 이외에도, ‘경복궁 수문장 교대의식’, 도심 속 고궁 야간 나들이를 즐길 수 있는 ‘경복궁 야간특별관람’, 유네스코 세계유산 창덕궁에서 펼쳐지는 ‘창덕궁 달빛기행’ 등 문화재청의 고궁 대표 문화행사도 연휴기간 중 사전 예약만 하면 변함없이 만날 수 있다.
 
문화재청 한 관계자는 “이번 추석 명절을 맞아 가족, 친구, 연인들이 함께 전통문화를 체험하고, 우리 대표 문화유산인 고궁과 왕릉에 부담 없이 방문하여 즐겁고 풍족한 한가위를 보내길 기대한다.”고 했다.
 

박하영 기자  p-hayoung70@hanmail.net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