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history 국내탐방
덕수궁에서 재현되는 대한제국의 생생한 외교 현장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는 “오는 20일부터 22일까지 ‘2023 대한제국 외국공사 접견례 – 대한의 문, 세계로 열다’ 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3일간 덕수궁(서울 중구)에서 이어지는 이번 행사는 대한제국 당시 고종 황제가 각국의 공사를 접견하는 의례와 이를 축하하는 연회를 생동감 있게 재현한다.

 

대한제국의 생생한 역사현장 덕수궁

이번 행사는 덕수궁 내 여러 곳에서 진행된다. 먼저 정관헌에서 당시의 접견례를 몰입감 있게 재현한 연극이 펼쳐진다. 이후 즉조당과 준명당 앞마당에서 대한제국 당시 선보인 공연인 서양식 군악대의 연주와 검무, 전통예술 공연인 포구락 등 우리 전통문화와 서양문화가 어우러진 연회가 이어진다.

정관헌 내부에서 진행되는 접견례는 사전예약자에 한해 제공되는 좌석에서 무료 관람 가능하며(덕수궁 입장료 1,000원 별도), 회당 60명씩 추첨으로 선정한다. 오는 17일(화) 오전 10시까지 티켓링크(https://www.ticketlink.co.kr/product/46348)를 통해 사전예약 접수가 진행되며, 오후 6시 개별 문자를 통해 당첨자를 발표한다.

당첨된 사전예약자 360명에게는 자폐인 디자이너로 구성된 사회적 기업‘오티스타’와 협업한 삽화(일러스트)가 담긴 특별 기념품도 제공된다. 또한 현장 방문객들도 정관헌 외부에 마련된 중계 화면을 통해 의례를 관람할 수 있으며, 외국인 관람객을 위한 영어 자막도 제공된다.

즉조당과 준명당에서 진행되는 연회는 별도의 예약 없이 자유롭게 관람이 가능하다.

2023 대한제국 외국공사 접견례

 

박하영 기자  p-hayoung70@hanmail.net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