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 이슈 사회/정치/경제
제 27차 세계한인경제인대회, 24~27일 수원서 열려국내 중소기업 해외 진출과 홍보 등 상생 발전에 초점

국내 기업과 해외 한인기업과의 사업 연계 방안 모색

세계 각국에서 활동하는 한상(韓商)의 최대 규모 단체인 월드옥타(회장 장영식)는 24일부터 27일까지 경기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제27차 세계한인경제인대회'를 개최한다. 
 

2022년 여수에서의 제26차 세계한인경제인대회 개막식 모습

이번 대회는 수원시와 연합뉴스가 공동 주최하며, 산업통상자원부와 재외동포청 등이 후원한다.

전 세계 68개국 143개 지회에서 소속 회원과 차세대 경제인, 국내 중소기업인 등 한인 기업인 1천여 명이 참가하여 정보를 공유하고 네트워크를 형성하게 된다. 

이번 대회는 국내 중소기업의 해외진출, 국내 청년 취업난 해소, 지자체 문화·관광·산업의 해외 홍보 및 네트워크 구축 등 상생발전의 역할에 초점을 맞췄다.

세계한인경제인대회는 세계한인무역협회(World-OKTA)가 진행하는 행사 가운데 규모가 가장 큰 행사로, 전 세계에 있는 월드옥타 회원이 한자리에 모여 사업을 논의하고, 수출상담회를 열어 해외 판로를 개척한다. 국내 기업인들은 해외 한인 기업인들과 의견을 나누며 연계 방안을 모색할 수 있다. 

수원시는 이 대회에서 △일자리박람회 △수원시 홍보관(투자유치) △기업홍보부스 등을 운영하여 기업유치에 나서며 월드옥타와 해외취업박람회 그리고 경기도와 수출상담회 등을 함께 운영하며 68개국 한인 바이어와 매칭 상담 등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개막일에 앞서 23일 오후에는 월드옥타 임원 회의와 상임집행위원회 회의, 월드옥타 회장 주최 만찬 등으로 대회의 문을 열고 대회 첫날인 24일에는 글로벌마케터 워크숍, 청년 해외 취업박람회, 국회 세계한인경제포럼과 월드옥타 산하 국제통상전략연구원의 공동 세미나 등에 이어 1천여 명이 함께하는 개회식이 열린다. 

25일에는 경기도와 수원시의 우수 중소기업이 참여해 월드옥타 회원과의 비즈니스 수출 상담을 진행한다. 또 옥타 회원 간의 비즈니스 확대를 위한 트레이드쇼도 열린다.

마지막 날인 26일에는 정기총회를 열어 제22대 임원선거를 진행하게 되며 회장, 이사장, 감사에 대한 투표를 진행하게 된다. 현재 이사장, 감사 입후보자는 단독후보로 처리되어 찬/반 투표로 진행될 예정이며 임원선거 종료 후 폐회식과 연합뉴스 주최 환송 만찬으로 막을 내린다.

1981년에 설립된 월드옥타는 전 세계 68개국 143개 지회로 구성돼 있으며, 7,600명의 회원과 28,000명의 차세대 회원을 두고 있다. 매년 봄에 세계대표자대회 및 수출상담회, 가을에 세계한인경제인대회를 연다.

 

 

 

김만섭 기자  kmslove21@hanmail.net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만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