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 힐링 축제.행사.전시회 소식
김정수 작가 개인전 : The Tree of Life-Chosen 개최치유를 주제로 닥종이에 생기를 불어넣다

갤러리 그림손에서는 지난 11월 1일부터 7일까지 ‘The Tree of Life-Chosen’이라는 주제로 김정수 작가의 개인전이 열리고 있다.

김정수 작가는 한국의 전통 닥종이를 이용해 치유를 주제로 ‘The Tree of Life-생명나무’ 시리즈를 작업해 오고 있다. 

작가는 마치 호흡을 불어넣듯이 닥종이를 이용해 작품에 ‘생기(生氣)’를 불어 넣는다. 이때 작가의 숨과 그림이 하나가 되고 닥종이의 섬유질은 숨결처럼 화면에 그대로 부어진다.

이번 전시는 작가의 작업 기반인 생명나무 시리즈를 ‘Chosen(선택된)’이라는 화두로 풀어냈다. 김정수 작가는 “삶은 수많은 선택의 연속이다. 우리는 날마다 수많은 선택 가운데 주체, 혹은 객체가 돼 살아간다. 우리는 주어진 삶 가운데 무언가를 끊임없이 선택하기도, 누군가에게 선택을 받기도 하며 살아가는 존재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김정수 작가는 수많은 선택의 기로에 서서 설령 우리가 순간 잘못된 선택을 했을지라도 “우리의 선택이 죽음이 아닌 생명으로 나아가기를 바라면서 이번 전시를 준비했다”고 밝혔다.

김정수 작가는 개인전 18회 및 국내외 초대전 및 단체전 200여회를 했으며, 2021년 대만교육부 주관 국제심포지엄에 한국 대표로 ‘오감을 통한 예술감성 인재교육’을 발표했고, 1999년 단원미술대전 ‘대상’ 등을 수상한 바 있다. 현재 동덕여자대학교 미술학부에 출강하고 있다.

 

어둠 가운데 빛을 발하고 있는 생명나무


 

박하영 기자  p-hayoung70@hanmail.net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