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 이슈 학계/종교계
국가기관, ‘빛’을 활용한 문화유산 연대측정 장비 도입이제는 시료를 빛에 노출시켜 연대를 측정한다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원(원장 김연수)은 “국가기관 최초로 문화유산 연구 분야에 특화된 광여기 루미네선스(OSL)를 이용한 연대측정 시스템(이하 ‘OSL 연대측정 시스템’)을 도입하여 문화유산 전 재질에 대한 연대측정 연구의 종합적 기반을 구축하였다.”고 밝혔다.

 

광여기 루미네선스 연대측정 시스템 활용 연구 모습

OSL 연대측정법은 고고시료나 유물에 포함된 광물(석영 또는 장석)에 축적된 방사선량을 통해 대상물질이 햇빛 또는 열에 마지막으로 노출된 이후 경과된 시간을 밝힘으로써 연대를 측정하는 방법이다. 이를 통해 유물이 대략 어느 시점 이후로부터 땅에 묻혀서 사용되지 않았는지, 최후로 사용된 시기가 언제인지 등을 추정할 수 있으며 토기, 기와, 석재 등 무기질 문화유산의 제작연대 또는 축조시기를 밝히는 대표적인 방법으로 활용되고 있다.

이번에 도입된 OSL 연대측정 시스템은 시료를 빛에 노출시켜 연대를 측정하는 광여기 루미네선스(OSL)와 시료를 가열하여 연대를 측정하는 열 루미네선스(TL) 연대측정이 모두 가능한 장비이다. 석영과 장석이 포함된 문화유산의 연대측정이 모두 가능하기 때문에 서로 다른 루미네선스 신호를 이용한 연대측정 결과를 교차 검증할 수 있어 연구의 신뢰도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OSL 연대측정 시스템을 활용하면 문화유산이 출토된 토양에 대한 연대측정도 가능해, 해당 토양이 퇴적되어 빛으로부터 차단된 시점이 언제인지도 확인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유물이 대략 어느 시점 이후로부터 땅에 묻혀서 사용되지 않았는지, 최후로 사용된 시기가 언제인지 등을 추정할 수 있어 보다 폭넓은 연구가 이뤄질 수 있을 것으로 보여진다.
 

 

차보람 기자  carboram@hanmail.net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보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