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독자 투고
【감상】 투쟁(鬪爭)의 역사

 

태종호
(한민족통합연구소)

 

러시아와 우크라이나가 싸운다.
하마스와 이스라엘도 싸운다.
북극해에서 남중국해에서
미얀마에서 아프리카에서도 싸운다.

민족과 종교 때문에 싸우고
이념과 자원 때운에 싸우고
최강자가 되기 위해 싸운다.

칼과 창과 활 대신 총을 쏘고
탱크가 내달리고 로켓과 드론이 날고 
미사일과 핵폭탄이 쌓여 간다.
사람들이 죽어 가고 건물이 무너진다.

그래도 싸운다. 계속 싸운다.
어제도 싸우고 오늘도 싸우고 
내일도 또 으르렁대며 싸울 것이다.

누가 옳고 누가 그른지 그런 것은 
별로 중요하지 않다.
알려고 하지도 않는다.
모두가 내가 옳다고 주장하며 
오직 승리를 위해 돌진할 뿐이다.

다른 한 쪽에서는 벌써부터
또 다른 싸움판을 벌이기 위해
눈을 번득이며 준비운동을 하고 있다.

싸움을 말리는 사람은 없고
서로 편을 나누고 부추기며 몸집을 키워
더 큰 싸움판을 벌이려고 한다.

지구가 연일 흙먼지와 연기에 휩싸인다.
청년들이 붉은 피를 흘리며 쓰러진다.
어린이와 여인들이 울부짖는다.
노인들이 땅을 치며 통곡한다.

그래도 또 싸운다. 계속 싸운다.

탐욕의 씨앗은 날이 갈수록 기승을 부리고
뱀의 혓바닥처럼 살아서 날름거린다.
그들의 싸움판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이 추악한 악의 집합체 전쟁의 광풍
인류의 갈등과 투쟁의 역사
과연 그 끝은 언제인가

2023년 계묘년 11월의 끝자락에서.

 

이미지출처=전쟁없는세상

 

 

 

차보람 기자  carboram@hanmail.net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보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