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오늘은 눈이 가장 많이 내린다는 대설大雪

오늘은 24절기 중 소설小雪과 동지冬至 사이에 있는 대설冬至이다. 동지로 시작한 마지막 절기인 셈이다.

소설에 이어 오는 대설은 눈이 가장 많이 내린다는 뜻에서 붙여진 이름으로, 일년 중 눈이 가장 많이 내린다는 절기인 대설은 시기적으로는 음력 11월, 양력으로는 12월 7일경에 해당한다.

이날 눈이 많이 오면 다음해에 풍년이 들고 따뜻한 겨울을 날 수 있다고 한다. 또 눈이 많이 내리면 눈이 보리를 덮어 보온 역할을 하므로 동해를 적게 입어 보리 풍년이 든다는 의미이다.

온도가 비교적 높은 온대지방이나 상층의 온도가 과히 낮지 않은 곳에서는 습기가 많아 눈의 결정이 부딪힐 때 서로 달라붙어 엉기므로 함박눈이 내리는데, 잘 뭉쳐지고 무겁다.

반면에 기온이 낮은 한대지방이나 상층에서부터 지표면 부근까지의 기온이 심히 낮은 곳에서는 습도가 낮아 눈의 결정이 서로 부딪혀도 달라붙어 엉기지 않고 그대로 내리기 때문에 떡가루 같은 가루눈이 내리는데, 이 눈은 잘 뭉쳐지지 않고 가볍다.

따라서 떡가루와 같은 고운 눈이 내리면 상층으로부터 한기가 가라앉기 때문에 추워질 징조라고 할 수 있다.

대설에는 절기상으로 특별한 절기 음식은 없는 것으로 전해지나 수정과는 계피와 곶감이 들어가서 모자라는 영양분을 보충할 수 있고 가을걷이로 피로가 누적된 몸의 회복에 도움이 된다고 보아 즐겼다.

흔히 팥죽은 동지의 음식으로 알려지고 있으나 날씨가 추워지는 대설에도 일부 지방에서 혈액순환에 도움을 주고 추위에 몸의 건강을 위해서 팥죽을 즐겼다고 한다.

이미지 출처=오산시 블로그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