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 이슈 문화/예술/스포츠
작곡가 손다혜 대상 선정... 제42회 대한민국작곡상 성료

국립국악원, 사단법인 한국음악협회, 대한민국작곡상위원회가 공동 주최한 ‘크라운·해태와 함께하는 2023 제42회 대한민국작곡상 연주회’가 지난 13일 국립국악원 예악당에서 성공적으로 마무리되었다.

대한민국작곡상은 1977년 제정된 상으로 대한민국 창작음악계의 가장 오랜 역사와 권위를 자랑하는 음악제이다. 1992년부터 한국음악 부문과 서양음악 부문을 격년제로 시행하고 있으며, 올해는 한국음악 부문이 개최되었다.

대상 수상자인 작곡가 손다혜 님

KBS국악관현악단의 연주로 진행된 본 음악제는 연주회 실황 심사를 통해 일반부 대상을 선정하였으며, 관객 참여를 독려하고자 현장 투표를 통해 선정되는 청중상을 신설하여 관객들의 창작 음악에 대한 흥미를 끌어냈다. 또한, 수상 작곡가 인터뷰 영상을 통해 곡에 대한 해설을 소개하여 연주자와 관객 간의 소통과 교류의 현장을 반영할 수 있도록 하였다.

제42회 대한민국작곡상은 전석 사전 매진 되었으며, 당일 400여 명의 관객이 참석하여 국립국악원 예악당을 가득 채웠다. 현장에는 대한민국작곡상을 위해 아낌없는 지원을 하는 크라운해태 윤영달 회장이 참석하여 자리를 빛내주었다. 연주에서는 공모를 통해 당선된 5명의 작곡가들의 곡을 통해 수준 높은 무대를 보여주었고, 2019년 제38회 대한민국작곡상의 입상작인 황호준 작곡가의 <‘새야 새야’ 주제에 의한 국악관현악 ‘바르도(Bardo)’>가 연주되어 한층 더 풍성한 연주회를 선사하였다.

수상자들 모습

국내 유수의 작곡가들이 치열한 각축을 벌인 끝에 손다혜의 <25현가야금과 국악관현악을 위한 ‘어린 꽃’>이 대상으로 선정되어 상금 500만원과 함께 대상의 영광을 안았으며, 청중상 및 우수상에는 김현섭의 <해금 독주곡 ‘삼라만상(森羅萬象)’>이, 우수상에는 이정호의 <수룡음 계락 주제에 의한 ‘폭포수 아래’>, 정혁의 <산조아쟁을 위한 협주곡 ‘검은 집(The Black Home)’>, 신인상에는 최민준의 <대금과 국악관현악을 위한 ‘해치’>가 선정되었다.

사단법인 한국음악협회 이사장이자 대한민국작곡상 조직위원장인 이철구는 “대한민국작곡상의 수상 작품들을 통하여 창작 음악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고 진입장벽을 낮출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이라 보며 본 음악제에 선정된 작품들로 인하여 대한민국 창작계에 한 발자국 더 나아갔다 확신한다”라고 전했다.
 

차보람 기자  carboram@hanmail.net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보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