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 힐링 축제.행사.전시회 소식
극단 하땅세 ‘시간을 칠하는 사람’ 문화체육부장관상 수상새로운 감동을 주는 공연… 올해 5월, 서울시민을 찾아간다

극단 하땅세는 "지난 1월 2일 광주 아시아문화전당에서, 연극 ‘시간을 칠하는 사람’으로 민주, 인권, 평화의 숭고한 오월정신을 널리 알리며 국립아시아문화전당(전단장 이강현, ACC)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문화체육부장관상을 수상했다.(표창장 기입일은 2023/12/31)."고 밝혔다.

현대사의 비극인 5·18민주화운동을 소재로 한 창작 연극 ‘시간을 칠하는 사람’은 ACC와 극단 하땅세가 2018년부터 2020년 ‘5.18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공연’까지 3년간의 창·제작과정을 거쳐 개발됐다. 초연 이듬해부터 2023년까지 4년째 ACC 레퍼토리 공연으로 자리매김할 만큼 시민들로부터 인기를 끌었다.

극단 하땅세 단원의 수상 기념 촬영

2022년에는 국립아시아전당재단(ACC재단)과 전국 유통을 위해 기존 실내 극장용을 야외 공연으로 재제작해 세종, 밀양, 진주, 광주 4곳에서 순회공연을 해 호평받았다. 지역민을 위한 무료 야외공연 형식을 취한 순회공연에서 무대와 관객석 구분을 없앤 독특한 연출로 시선을 끌었다.

‘시간을 칠하는 사람’은 5.18민주화운동 최후 항전지였던 옛 전남도청과 도청건물이 기억하는 평범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았다. 형형색색으로 칠해야만 했던 아들과 흰 칠로 지워야만 했던 칠쟁이 아버지의 시간이 포개지며 현대사의 비극과 그 시대를 살아 온 평범한 가족의 삶을 조명한다.

특히 움직이는 객석이 관객을 태운 채, 국내 최대 규모의 블랙박스형 극장인 ‘극장1’의 광활한 공간 속을 여행한다. 거대한 극장의 매커니즘을 공연의 내용과 형식 안으로 끌어들인 이 연극은 관객으로 하여금 역사의 능동적인 경험자로서 자신의 위치를 인식하게끔 한다. ‘시간을 칠하는 사람’은 광주항쟁의 역사적 특수성을 간과하지 않으면서도 민주항쟁이라는 보편적인 역사성을 동시에 잡아내고 있다. 윤시중 연출의 엄숙주의를 과감하게 집어던진 감각적이고, 경쾌한 이미지 연출은 오히려 그 잔상을 오래도록 간직하게 해준다.

문화체육부장관상 수상에 힘입어 2024년 5.18민주항쟁 기념공연의 의미와 더불어 우수한 공연예술작품으로서 본 공연을 서울시민에게 선보인다. ‘시간을 칠하는 사람’은 또 다른 공간적 개성을 선보일 ‘라이트하우스’에서 올해 5월 공연 예정이다.

 

‘시간을 칠하는 사람’ 2023년 공연 포스터


 

박하영 기자  p-hayoung70@hanmail.net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