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 힐링 축제.행사.전시회 소식
'휘영청 보름달 아래' 남산골한옥마을의 정월 대보름 행사- ‘청룡의 해’ 거대 용 깃발 들고 마을 도는 ‘용기놀이’, 세시풍속 체험‧공연 열려

 첫 보름달이 뜨는 ‘정월 대보름’이 오는 토요일(2.24.)로 다가온 가운데 서울 도심 한복판에서 액운을 쫓고 올 한 해 복을 기원하는 행사가 열린다.

2024 남산골 세시울림 정월 대보름 <휘영-청> 행사 포스터 ⓒ남산골한옥마을

 서울시는 2.24.(토) 14:00~19:00 남산골한옥마을(중구 퇴계로34길 28)에서 정월 대보름 맞이 ‘2024 남산골 세시울림 <휘영-청>’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음력 1월 15일에 지내는 ‘대보름’은 예로부터 농경 생활에 중요한 세시풍속으로 한 해 풍년과 복을 기원하며 부럼 깨물기, 귀밝이술 마시기, 더위팔기와 함께 줄다리기, 다리밟기, 쥐불놀이 등을 즐겼다.

 ‘2024 남산골 세시울림 <휘영-청>’은 청룡의 해 ‘갑진년’을 맞아 청룡의 앞 글자인 ‘청(靑)’에서 행사 이름을 따왔으며 휘영청 늘어진 곡선의 용마루를 연상케 해 푸른 용처럼 2024년 크게 날아오르자는 의미를 담고 있다. 

 올해 정월 대보름 행사는 ▴건강과 풍요를 기원하는 ‘용기(龍旗)놀이’와 ▴명절의 흥을 돋우는 ‘풍물 공연’ ▴액운을 활활 태우는 ‘달집태우기’ 등 다채로운 볼거리와 즐길거리로 채워진다. 전라북도 무형문화재인 ‘전주 기접놀이’의 구성 중 하나인 용기(龍旗)놀이는 나쁜 기운을 쫓아내고, 경사스러운 일로 나아간다는 ‘벽사진경(辟邪進慶)’ 의미가 담긴 민속놀이다. 이번에는 ‘기(旗)놀이 꾼’ 여현수 외 3인이 출연해 큰 용이 그려진 깃발을 들고 천우각 광장 일대를 돌며 시민의 안녕과 새해의 풍요를 기원할 예정이다. 행사의 흥을 더하는 풍물놀이는 <예인협회 In천지>팀이 출연한다. 한바탕 신명나는 ‘용기놀이’를 펼쳤던 기놀이꾼 4인과 함께 어우러져 풍물놀이 약 1시간 가량 공연을 선보인다.

남산골한옥마을 세시절기 행사 <정월 대보름> 참고 이미지(2023년 행사 사진) ⓒ남산골한옥마을

 행사 당일 18시 30분부터는 작년 12월 22일 ‘동지’부터 마을을 찾은 시민의 소원을 모아온 소원지와 달집에 불을 붙이는 달집태우기가 열릴 예정이다. 이외에도 ▴정월 대보름 부럼깨기 ▴귀밝이술 시음과 함께 투호놀이, 제기차기 등 ▴전통놀이도 체험할 수 있으며 새해의 운을 점쳐보는 ▴새해 윷점에도 참여할 수 있다.

 24일(토) 오후 2시부터는 남산골한옥마을을 방문하는 시민 1인당 ‘부럼깨기 키트’를 1개씩 제공하고 전통주 브랜드 국순당과 협업해 ‘귀밝이술 시음 부스’도 운영한다.

  남산골한옥마을의 정월 대보름 행사는 방문객 안전을 최우선으로 운영되며 강풍, 우천, 폭설 등의 기상 상황에 따라 당일 취소될 수 있다. 행사 개최 여부는 남산골한옥마을 누리소통망(SNS)에서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김건태 서울시 문화재관리과장은 “새해 첫 보름달이 뜨는 날인 ‘정월 대보름’은 전통적으로 우리 세시풍속 중 가장 중요한 명절 중 하나였다”며 “남산골한옥마을을 방문해 한 해의 근심 걱정을 날리고, 행운을 가득 안고 돌아가는 즐거운 시간을 보내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대한 기자  daehannama73@gmail.com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