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 힐링 이런 책, 저런 영화
[책] 위화도의 비밀 "110년 넘게 일제가 왜곡한 가짜 위화도를 배워"우리 역사지리의 비밀을 밝히다 1

위화도의 비밀 | 허우범 | 2024년 02월 28일

“역사적 현장의 위화도는 어디인가”
“우리가 알고 있는 위화도는 가짜다”

“위화도의 비밀”은 역사에 기록된 위화도의 내용을 살펴보고 역사적 현장으로서의 위화도의 위치를 추적하여 사서 내용에 부합하는 위화도를 비정하는 것으로, 독자들의 가독성을 높이고 국민 모두가 잘못 알고 있는 위화도를 올바르게 알리기 위해 다큐멘터리 형식으로 구성한 책이다.

우리 역사에서 매우 중요한 역사지리 중 하나이며, 여말 선초 격변의 현장인 위화도는 어디일까? 모든 국민은 현재의 북한 신의주와 중국 단동시 사이를 흐르는 압록강 안에 있는 하중도라 배웠고, 그렇게 알고 있다. 하지만 현장을 찾아가 본 사람이라면 누구나 한번쯤, ‘이성계가 회군한 위화도가 맞나?’ 하는 의문을 갖게 된다. 그렇다면 우리가 잘못 알고 있는 가짜 위화도는 어떻게 생겨난 것일까? 그 시작은 일본 학자들이 반도 사관 구축을 위한 준비 작업으로 발간한 〈조선역사지리〉(1913)에서다. 이 책은 조선의 역사지리를 모두 한반도 안으로 비정하고 부록으로 시대별 지도까지 작성하였는데, 우리가 알고 있는 위화도의 지도와 위치는 이때 만들어진 지도와 똑같다. 우리는 110년이 넘는 오늘까지 일제가 왜곡한 가짜 위화도를 진짜로 알고 배우고 있는 것이다.

“조선왕조실록이 400여 년에 걸쳐 수백 번이나 거론한 위화도의 실체”
“일제 식민 사학자들이 그린 위화도 지도를 110년간 배우고 있는 우리 역사”

저자는 오래 전부터 위화도에 관한 의문을 품고 있었지만 위화도의 문제점과 올바른 위치를 찾는 것은 생각처럼 쉽지 않았다. 단지 회군 장소로서의 위화도가 사서에 자세하게 기록되지 않았을 것이라는 선입견이 앞섰기 때문이다. 하지만 조선왕조실록에서 위화도를 찾아보았더니, 무려 4백여 년에 걸쳐 160회가 넘는 기록이 있었다. 이를 통해 위화도는 우리가 알고 있는 한갓 모래섬이 아니라 조선의 국경 지대에 위치한 옥토였음을 알 수 있었던 것이다.

이 책에서 다루는 위화도는 중국인들과의 경작 분쟁이 수시로 발생하게 되었고, 조정에서는 이를 처리하기 위한 논의가 오랜 세월 동안 분분하게 이루어졌던 곳이다. 이성계가 회군하여 조선을 건국한 것을 기념하기 위하여 위화도에 있는 산봉우리의 이름을 태조봉이라고 하였고, 위화도 안을 흐르는 개천은 회군천이라고 불렀다. 익원당이라는 행궁도 있었으며, 선조가 임진왜란 때 이곳에 머물며 압록강을 넘어 요동으로 건너가려고도 하였다. 또한 위화도는 압록강의 지류인 굴포에 있는데 건기에는 걸어서도 강물을 건너갈 수가 있었다. 현재의 위화도는 이러한 사서의 기록과 어느 것 하나 일치되는 것이 없다. 산봉우리도 없고, 개천도 없으며, 일 년 내내 배를 타야만 도달할 수 있다. 그야말로 ‘가짜 위화도’인 것이다. 역사 연구에 있어 사료의 검토가 무엇보다 우선되어야 한다는 점을 깨닫는 계기가 되었으며, 나아가 위화도의 위치를 올바르게 비정하는 것은 일제가 왜곡한 우리의 역사지리를 올바로 정립하는 일 중요한 출발점인 것이다.


저자 허우범 씨는 문학박사이며 인하대 융합고고학과 초빙교수다. 우리 강역과 국경에 관한 총체적인 연구를 통해 일제의 반도 사관이 왜곡한 우리 역사지리를 올바로 정립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그동안 일제가 왜곡한 통일 신라의 북계, 위화도와 철령·철령위 및 조선 평안도 서북계의 위치 등을 논증하는 논문들을 발표하였다. 학술적인 연구를 바탕으로 우리 역사를 바로 알리는 대중화 작업에도 힘을 쏟고 있다. 저서로 『여말선초 서북 국경과 위화도』, 『실크로드 기행』, 공저로 『고려 시대 서북계 이해』와 『13세기 만주 고찰을 위하여』가 있다.

목차
책머리에
프롤로그

1장. 위화도의 등장
격동의 회오리
우리가 배운 위화도
사서에 기록된 위화도

2장. 문제의 키워드, 도(渡·島)
섬(島)이란 무엇인가
건넌 것인가, 들어간 것인가
‘도압록강(渡鴨綠江), 둔위화도(屯威化島)’의 의미

3장. 위화도의 정체
위화도는 어떤 곳인가
60만 평의 비옥한 땅
조선의 최전방 접경 지역

4장. 위화도의 위치와 지형
위화도는 강변에 있는 땅이다
위화도에는 태조봉이 있다
왜란을 피해 선조도 머물렀던 위화도

5장. 위화도는 어디에 있는가
위화도를 찾아라
위화도는 압록강 너머에 있다
역사적 현장의 위화도를 찾다

6장. 위화도를 찾아서
송골산과 그 주변
위화도 가는 길
마침내 위화도에 서다

7장. 가짜 위화도의 탄생
조선의 사신로 변경 요청과 그 결과
청의 봉금 정책과 조선의 조치
조선이 그린 위화도

8장. 가짜 위화도의 성장
일제의 신나는 반도 사관 꿰맞추기
광복인가, 식민인가
가짜의 진짜 행세 110년

9장. 위화도의 눈물
압록강은 의주성 아래로 흐른다
명·청, 일본이 그린 조선의 국경
오늘도 가짜가 판치는 우리 역사

에필로그
주석
참고 문헌


책과 함께 볼만한 저자의 강의 영상 ↓

우리가 알고 있는 위화도는 가짜다 https://www.youtube.com/watch?v=0d18TYVjjnI 

 

 

 

박찬화 기자  multikorean@hanmail.net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찬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