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culture 음악/연예
이희문, 민요 넘어 가요로… 쏭폼스토리즈Ⅱ ‘강남무지개’ 공연

경기민요 소리꾼의 신작 공연, 디스코·시티팝·딥펑크·하우스까지
‘B급 소리꾼’ 이희문이 털어놓는 민요 사춘기… 3월 28일 티켓 오픈
쏭폼스토리즈Ⅱ ‘강남무지개’, 예술의전당에서 5월 30일부터 4일간 선보여

 

예술의 전당은 "오는 5월 30일부터 6월 2일까지 Traditional K-POP의 선두주자인 경기민요 소리꾼 이희문이 예술의전당 자유소극장에서 신작 쏭폼스토리즈Ⅱ ‘강남무지개’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신작 ‘강남무지개’는 서울 강남에서 성장한 소리꾼 이희문의 자전적 이야기를 바탕으로 누구에게나 있었던 찬란한 사춘기 성장통을 담아낸 작품이다. 88올림픽과 강남 8학군으로 들썩이던 시절, 혼자 방문을 잠근 소년 이희문의 스토리를 경기민요 외에도 딥펑크, 하우스, 시티팝, 발라드 등 다양한 스타일로 새롭게 선보이는 것이 특징이다.

민요를 하기 전 소리꾼 이희문의 삶을 담아낸 레퍼토리 ‘강남’ 시리즈는 3부작을 염두에 두고 만들어진 작품이다. 2022년 처음 선보인 ‘강남오아시스’가 유년기의 샘솟는 산통을 담아낸 이야기였다면 2024년 신작 ‘강남무지개’는 사춘기 뒤집어지는 성장통을 이야기한다. 그의 개인적인 이야기는 모두의 사춘기로 퐁당 빠져들 수 있도록 무대를 통해 관객들에게 보내는 무지갯빛 초대장이 될 것이다.

이희문은 이번 ‘강남무지개’에서도 직접 작품의 시놉시스 구성과 작창(기존 민요에 새로운 가사를 덧씌우는 작업)에 참여하며 1인극을 소화한다. 자기 삶을 생긴대로 노래했던 토속민요의 순기능을 되찾고, 현재진행형의 전통예술 창작 작품을 선보이는 것에 의미가 있다.

이희문은 국가무형문화재 제57호 경기민요 이수자다. 2017년 아시아 최초로 미국 공영방송 NPR의 ‘타이니데스크(Tiny Desk)’에 밴드 씽씽 멤버로 출연해 한국보다 해외에서 더 유명세를 탔다. 경기민요의 옛 소리를 이어간 ‘깊은사랑’과 ‘한달한옥’, 장르간 융합을 시도한 ‘한국남자(재즈)’와 ‘오방신과(밴드)’, 그리고 자전적 송폼스토리즈 ‘강남오아시스’까지 종횡무진 활동을 이어갔다. 그러한 결과, 오늘날 이희문은 ‘파격의 아이콘’, ‘Traditional K-POP의 선두주자’ 등 명실상부 대체불가 아티스트로 소개된다.

예술의전당 자유소극장에서 공연되는 ‘강남무지개’는 예술의전당과 인터파크티켓을 통해 3월 28일 14시부터 예매가 가능하다. 티켓 가격은 R석 5만원, S석 4만원으로 첫 회차인 5월 30일 공연은 30% 할인이 제공된다.

 

이희문 쏭폼스토리즈Ⅱ ‘강남무지개’ 포스터

 

◇ 이희문 쏭폼스토리즈Ⅱ ‘강남무지개’ 공연

· 공연기간 : 5월 30일(목) ~ 6월 2일(일)
· 공연시간 : 목, 금 20:00 / 토, 일 17:00
· 러닝타임 : 70분
· 공연장소 : 예술의전당 자유소극장
· 관람 : 초등학생 이상
· 티켓가격 : R석 5만원 / S석 4만원 (첫 공연(5월 30일) 30%, 장애인·국가유공자 50% 할인)
· 예매 : 예술의전당, 인터파크티켓
· 주최/주관 : 이희문컴퍼니 / 이원아트팩토리
· 공연문의 : 이원아트팩토리
 

강승효 기자  staff102bd@hanmail.net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승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