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한문화 속으로 독립운동사
오늘은 독립운동가 김동삼 선생(1878.6.23~1937.4.13) 서거일

쌀알만한 독립운동의 기운을 만주 벌판의 불길로 만들다

 

“나라 없는 몸 무덤은 있어 무엇 하느냐. 내 죽거든 시신을 불살라 강물에 띄워라. 혼이라도 바다를 떠돌면서 왜적이 망하고 조국이 광복되는 날을 지켜보리라.”      
- 고(故) 김동삼 선생, 7년 옥고 끝에 옥중에서 순국하시기 전 남긴 유언


김동삼 선생의 본관은 의성(義城). 원명은 김긍식(金肯植), 호는 일송(一松)으로 경상북도 안동 출신이다.

대한민국 정부는 선생의 공훈을 기리어 1962년 건국훈장 대통령장을 추서하였다.

< 자료 제공 : 정상규의 독립운동가 어플 >

 

박하영 기자  p-hayoung70@hanmail.net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