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 이슈 문화/예술/스포츠
대한제국의 황실도서관인 중명전에서 펼쳐지는 청소년 역사콘서트중명전은 을사늑약이 체결된 아픔이 있는 역사적 장소

덕수궁관리소(소장 오성환)는 오는 16일 ‘중명전 청소년 역사콘서트’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청소년 역사콘서트는 청소년의 눈높이에 맞는 근현대사 교육 프로그램으로 준비되었으며 16일 오후 3시부터 진행한다.

콘서트가 진행되는 중명전은 전시와 역사 교육의 장으로 활용 중이다. 중명전은 대한제국기의 근대 건축물로 1899년 황실의 도서관으로 건립되었다. 1904년 덕수궁 대화재 이후 황제의 거처로 사용되었던 건물이며, 1905년 을사늑약이 체결된 아픔이 있는 역사적 장소다.

이번 역사콘서트에는 vN 프로그램 ‘어쩌다 어른’ 등에 출연한 역사 전문가인 심용환 역사N연구소 소장을 모시고 근대 국가 대한제국을 꿈꾼 ‘고종’에 대해 현재의 관점에서 새롭게 고찰해 보는 시간을 갖는다. 심용환 소장은 ‘고종의 열망과 절망 - 대한제국의 노력과 실패’라는 주제로 청소년들에게 대한제국의 근대사를 쉽고 재미있게 들려줄 것이다. 또한, 강연에 앞서 국립전통예술중학교에서 펼치는 공연도 마련되어 있다.

이번 행사의 참가 신청은 오는 8일부터 선착순(80명)으로 접수 받으며 ㈜신세계조선호텔 후원으로 소정의 기념품도 제공한다.

문화재청 덕수궁관리소 한 관계자는 “이번 행사를 통해 미래 문화유산 지킴이인 청소년들이 대한제국과 덕수궁 중명전의 역사적 의미를 새롭게 이해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앞으로도 문화유산을 활용한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을 통해 청소년들에게 문화유산의 진정한 가치와 올바른 역사관을 심어주도록 노력할 계획이다.”고 전했다.

 

박하영 기자  p-hayoung70@hanmail.net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