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 이슈 문화/예술/스포츠
국립무형유산원, 한.중 비단 특별전 개최한국과 중국의 비단 직조 기술과 관련 문화를 한눈에

국립무형유산원(원장 조현중)은 “중국실크박물관(관장 자오펑, 赵丰)과 함께 ‘한국과 중국의 무형유산, 비단’ 특별전을 오는 9일부터 12월 30일까지 국립무형유산원 누리마루 2층 기획전시실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비단은 동아시아의 대표적인 직물 가운데 하나로, 양잠을 통해 실을 만들고 비단을 짜는 일련의 과정은 한국과 중국의 오랜 무형문화유산이다. 이번 특별전은 한국과 중국의 무형문화유산인 비단 직조 기술과 관련 문화를 종합적으로 조명하기 위한 것이다.

흔히 누에고치에서 풀어낸 실로 만든 직물을 통칭하여 ‘비단’이라고 부르지만 사실 비단은 실의 종류와 직조 방법에 따라 종류가 다양하다. 여러 가지 비단 직조 기술 가운데 한국에서는 평직으로 명주를 짜는 ‘명주짜기’가 1988년 국가무형문화재 제87호로 지정되어 보호되고 있다. 중국에서는 ‘중국의 양잠과 비단 직조 공예’와 ‘난징(南京) 윈진(雲錦) 문직(紋織) 비단 직조 기술’이 각각 2009년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에 등재되어 보호되고 있다.

이번 특별전에서는 양잠의 역사를 시작으로 한국과 중국의 비단 직조 기술과 대표적인 비단 직물, 그리고 비단 관련 문화 등을 소개한다. 그리고 누에를 길러 실을 만들고 비단을 완성하기까지의 과정을 도구와 함께 전시한다. 또한, 한국 여성의 항라(亢羅)치마저고리와 청나라 황제의 용포(龍袍) 등 비단으로 만들어진 다양한 복식유물을 만나볼 수 있다.

전시장 내에는 관련 영상들도 상영하고 있어 한국과 중국의 비단 직조 기술과 문화가 각각 어떠한 방식으로 발전해 왔는지 살펴볼 수 있을 것이다.

행사에 참여하는 관람객은 증강현실(AR) 기술을 이용하여 ‘비단옷 입어보기 3차원 입체(3D) 체험’을 할 수도 있으며 누에 캐릭터가 그려진 엽서에 각종 직물 스티커를 오려 붙이는 ‘누에 엽서 꾸미기’, 물레 돌리기․중국 베틀 짜기 등 명주를 짤 때 쓰는 도구도 직접 사용해 볼 수 있게 된다.

 

지승용 기자  jsr6867@naver.com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승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