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 이슈 사회/정치/경제
조소앙이 기초한 대한민국임시정부 건국강령 초안, 문화재 등록되다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독립운동가 조소앙 선생이 기초한 「대한민국임시정부 건국강령 초안」 을 등록문화재로 제740호로 등록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등록이 결정된 등록문화재 제740호 「대한민국임시정부 건국강령 초안」은 독립운동가이자 정치가인 조소앙(본명 조용은, 1887~1958)이 ‘삼균주의(三均主義)’에 입각하여 독립운동과 건국의 방침 등을 정리해 1941년에 작성된 국한문 혼용의 친필문서이다.

 

 

삼균주의는 조소앙 선생이 제창한 정치사회사상으로 개인간, 민족간, 국가간 균등과 정치적, 경제적 균등이 이론의 근간이 된다. 조소앙은 임시정부의 대표적 이론가이자 사상가로, 임시정부 수립에 중심적 역할을 수행하고 광복 직후까지 민족의 독립운동과 통일운동에 헌신한 정치지도자로 활동하였다. 

1941년 11월 28일 임시정부 국무회의에서 약간의 수정을 거쳐 통과된 조소앙이 기초한 건국강령은 1948년 제헌헌법의 기본적 바탕이 되었다. 이 문서는 대한민국임시정부가 광복 후 어떠한 국가를 세우려했는지를 밝혀주는 중요한 자료로, 그가 고심하여 수정한 흔적 등이 그대로 남아있어 더욱 가치가 높다. 조소앙은 광복 후 국회의원 등으로 활약하다 6.25전쟁 중 납북(拉北)되었으며, 1989년 ‘건국훈장 대한민국장’이 추서되었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이번에 등록된 「대한민국임시정부 건국강령 초안」을 해당 지방자치단체, 소유자(관리자) 등과 협력하여 체계적으로 관리‧활용해 나갈 계획이다.”며 “이번 문화재등록을 통해 대한민국 임시정부가 광복 후 어떤 국가를 세우려 했는지 살펴보는 기회가 될 것이다.”고 전했다.

 

김만섭 기자  kmslove21@hanmail.net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만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