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반재원의 『땅이름의 허와 실』 - 외암리와 발안

아산 외암리는 조선 인종 때 장사랑 이연이 와서 살았고, 그 6세손 이간의 호 외암을 따서 외암리라 하였다. 외암사당이 있다.

원래는 온양군 남하면 지역으로 조선시대에 시흥역말이 있을 때는 말을 거두어 먹이던 곳으로 외양골 이라고도 하였다.

안산은 곶의 안쪽마을인 고잔(곶안)보다 더 안쪽마을이라서 안산이 되었다. 발안은 벌판의 안쪽인 ‘벌안’이다.

발산동은 원래 경기도 양주군 가곡면에 속해 있었으나 1963년에 영등포구로 편입되었다가 다시 강서구로 재편되었다. 그곳에는 역말이 있었고 수명산壽命山이 있는데 그 모양이 주발처럼 생겨서 주발산마을이라고 한 것이 발산마을, 발산동이 되고 외발산동, 내발산동이 되었다.

안산역은 사라진 협괘 열차 수인선의 일리一里역 자리이다.

훈민정음연구소 반재원 소장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