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 이슈 문화/예술/스포츠
토요공방을 통해 전통공예 기술 보유자와 시민이 만난다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원장 김연수)은 “오는 25일부터 11월 3일까지 총 4회에 걸쳐 국립무형유산원 누리마루 사랑채(전라북도 전주시)에서 ‘토요공방, <전통공예기술 인간문화재 대담>’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대담은 무형유산 전통기술을 체득하여 전승하고 있는 국가무형문화재 보유자들과 전통기술 분야의 전문가들이 전통기술을 배우고 있는 학생들과 일반 시민들을 만나 회차별 주제를 가지고 전통공예 제작기술을 시연하며 자유롭게 이야기 나누는 프로그램이다.

올해에는 국가무형문화재 제115호 염색장, 제113호 칠장, 제77호 유기장, 제107호 누비장 보유자가 참여해 100분 동안 자신의 인생살이와 전통공예에 관한 자신만의 이야기를 들려주게 된다.

행사 첫날인 5월 25일 열리는 염색장 정관채 보유자의 ▲ <청출어람, 쪽빛을 물들이다>에서는 옛 의복을 아름답게 물들인 염색기술에 대해 이야기한다. 6월 29일에는 ▲ <정제옻칠의 기본, 천연생칠(天然生漆)>에서는 칠장 정수화 보유자의 옻칠 이야기를 들으며 장시간 숙련된 기술이 필요한 옻칠의 생생한 현장을 볼 수 있다.

8월 3일에는 ▲ <두드림의 미학, 유기장 이봉주>에서는 94세인 이봉주 명예보유자의 시연을 통해 방짜유기의 작업과정을 눈앞에서 볼 수 있다. 이봉주 명예보유자는 1983년도에 유기장 보유자로 인정받은 후로 현재까지 전승활동을 하고 있는 우리나라 40여 년 유기장 역사의 산 증인이다.

11월 2일에는 누비장 김해자 보유자와 함께하는 ▲ <한겨울의 추위를 견디는 누비옷> 이야기로,  옛 조상들의 따뜻한 겨울을 책임지던 누비옷에 대한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모든 행사는 무료이며, 전통공예에 관심 있는 일반인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참석자에게는 대담 관련 종목과 연계하여 장인이 제작에 참여한 기념품을 받을 수 있다.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 관계자는 “이번 행사가 평소 전통공예를 접하기 어려운 일반인들이 전통공예기술 분야 보유자와 스스럼없이 이야기를 나누며 전통공예기술의 실용성과 예술성을 탐색하고 다양한 전통공예에 대한 생각을 공유하는 뜻깊은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지승용 기자  jsr6867@naver.com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승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