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 이슈 학계/종교계
대전 광수사, 제2회 광수문학상 시상식 열어

대한불교천태종 광수사(주지 무원스님) 대적광전에서는 지난 22일 문화예술을 통한 문화융성의 저변을 확대하고자 제정한 제2회 광수문학상 수상식이 거행 되었다.

올해로 2회째를 맞는 제 2회 광수문학상은 ‘2019 대전방문의 해’를 기념하여, 애국불교, 생활불교, 대중불교의 3대 지표를 실행하고 있는 대한불교 천태종 광수사에서 주최ㆍ주관하고 대전문인협회(회장 손혁건)가 후원 협조하여 ‘대전을 주제로 한 창작문학’이란 주제로 시 ∙ 산문(소설, 수필)의 장르로 전국에 있는 아마추어 작가와 초,중,고, 대학, 일반부를 대상으로 공모 기간 동안 총 60여편의 작품이 접수돼 뜨거운 경쟁을 펼쳤다.

공정한 심사를 거쳐 총 48편의 작품이 올해의 수상작으로 최종 선정되었으며 대상에는 김완수(전북 전주시)씨가 “수통골에서 만난 사람”이란 공모 작품으로 대상 수상의 영광을 안아 상장과 상금100만원을 받았다.

또 대전시장상은 변효숙 씨의 “수통골엔 특별함이 있다.”대전시 의장상은 임재만 씨의 “즐겨 찾기 수통골”,대전시 교육감상은 대전 가양초등학교 손수아 학생이 “수통골 광수사에서”으로 각각 수상했다.

그 외 대전시(유성,서구,동구,대덕구,중구)구청장 특별상과, 금상, 은상, 동상의 수상자에게도 상금과 상장이 수여되고, 수상작품을 엮은 제2회 광수문학상 수상작품집이 발간되어 시상식장에서 기증되었다.

이날 광수사에서는 우리 전통 세시 풍속인 동지(冬至)를 맞아 참석한 내빈과 축하객들에게 동지팥죽도 함께 나누었다.

이날 광수사 주지 무원스님은“문학활동은 인간의 영적세계를 승화 시켜 아름답고 풍요로운 인생을 살아가도록 품격 있게 구축해 주는 도구로 인간의 삶을 가치 있게 만들어준다”며, “모든 분들이 영적인 발전으로 내면이 아름다움으로 가득 차 항상 행복하시길 기원한다.”고 했다.

 

박하영 기자  p-hayoung70@hanmail.net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