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culture 스토리 문학/예술
[더킹 영원의 군주] 나의 집 /김소월
나의 집 / 김소월
 
들가에 떨어져 나가 앉은 메기슭의
넓은 바다의 물가 뒤에
나는 지으리, 나의 집을
 
다시금 큰길을 앞에다 두고
길로 지나가는 그 사람들은
제각금 떨어져서 혼자 가는 길
 
하이얀 여울턱에 날은 저물 때
나는 문(門)간에 서서 기다리리
 
새벽 새가 울며 지새는 그늘로
세상은 희게, 또는 고요하게
 
번쩍이며 오는 아침부터
지나가는 길손을 눈여겨보며
그대인가고, 그대인가고.
 

드라마 더킹 영원의 군주 10회 장면

 
이 시는 임을 기다리는 애틋한 심정을 노래한 것으로, 시적 화자가 큰길가에 집을 짓고, 그 집문가에 서서 아침부터 저녁때까지 임이 오시기를 기다리고 있다

박찬화  multikorean@hanmail.net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찬화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