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한문화 속으로 독립운동사
단학회 점승 이항봉(李恒鳳) 선생의 독립운동

단학회에서는 평북 강계 분회장이며 점승(点承)이었던 이항봉(李恒鳳) 선생( 1898 -?)은  본적이 평안북도 강계 강계 서부로 1919년 3.1운동이 일어난 후 독립운동을 목적으로 만주로 망명하고 서로군정서에 입대하여 국내특파원(주살단부관)이 되어 여러차례 국내로 들어와서 활동하다가 1922.7월 미상일 다시 강계군 종남면으로 들어와서 군자금을 모집하고 있을 때 적경의 기습을 받아 교전하다가 전사 순국했다. 1991년 정부로부터 애국장을 받았다. 

송문하宋文河 선생(1896 - 1920-11-01)과 이경삼李京三 (1890 - 1920) 선생은  1920년 附日輩 처단 및 군자금 모집을 목적으로 조직된 암살단 단원으로서 이항봉(李恒鳳) 등과 함께 平北 厚昌郡守를 저격하였으며, 10월 27일 江界郡 從南面에서 厚昌警察署 한인순사를 저격하고 강계군(江界郡) 일대에서 군자금 모집에 힘쓰던 중 일경의 급습을 받고 교전 끝에 전사 순국한 사실이 확인되어  두분 모두 1998년에  정부로 부터 애국장을 서훈받았다. 

厚昌郡守 총살범인은 南滿軍政署 暗殺團이라 칭하는 단원으로서 헌병까지도 죽이고자 해, 該團과 密通된 군서기 1920년 10월 29일  매일신문

박찬화  multikorean@hanmail.net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찬화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