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history 독립운동사
데라우치 총독의 '조선고서적 약탈' 실상

조선의 3대 통감이자 초대 총독이었던 데라우치(寺內正毅,1852-1919)는 동양 3국의 고문헌 18,000여 점을 끌어모아 고향인 야마구치에 가져갔다. 그가 죽자 아들 수일(壽一)이 그 장서를 모아 1922년 고향인 야마구치시에 데라우치문고를 설립하게 된다.  부자로 이어지는 문화재 약탈의 전승이다.

데라우치가 조선관련 문화재를 끌어모으기 시작한 것은 조선총독 취임 때부터이다. 그의 곁에는 책 전문가인 고도소헤이(工藤壯平,1880-1957)가 항상 곁에 있었는데 데라우치는 그를 조선총독부 내대신비서관(內大臣秘書官) 등의 자리를 주어 고서묵적(古書墨蹟)을 조사한다는 핑계로 규장각등의 고문헌을 마음대로 주무르게했다. 

군인 출신의 무식한 데라우치를 도와 고도소헤이는 값나가는 유구한 고서들을 데라우치 손에 넘겨주었다. 지금 야마구치현립대학 도서관에 있는 데라우치문고 (1957년에 데라우치문고는 야마구치현립여자단기대학에 기증했다가 현재는 야마구치현립대학 부속도서관 소속으로 바뀌었다)는 그렇게 해서 생겨난 것이다. 

양심 있는 일본시민들이 만든 동경의 고려박물관에서 펴낸 《유실된 조선 문화 유산 - 식민지 하에서의 문화재 약탈, 유출, 반환·공개》 책 21쪽의 표현을 빌리면 “이들의 규장각 조사는 수집과 병행되었는데 조사와 수집은 한마디로 일체였다”고 말하고 있다. 조사만이 목적이라면 단 1권도 유출이 되어서는 안 되는 고서들을 트럭으로 일본에 실어가 하나의 거대한 문고를 이루고 있으니 누가 보아도 조사=약탈이라고 할 수 밖에 없다. 

발췌 출처 : 우리문화신문 https://www.koya-culture.com/news/article.html?no=94434

박찬화 기자  multikorean@hanmail.net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찬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