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김상용 회장의 『우리 몸 알아보기』 비스테로이드성 항염증제

많이 발생하는 위장질환과 그 예방법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비스테로이드성 항염증제는 어떨까? 궤양 발생에 비스테로이드성 항염증제가 한 몫을 담당하는 것은 틀림없습니다.

하지만 궤양이 있는 분들은 물론이고 궤양이 없는 분들도 비스테로이드성 항염증제 복용은 자제하는 것이 좋습니다.

특히 매우 중요한 점은 위가 가득 찬 상태에서만 비스테로이드성 항염증제를 복용해야 한다는 점입니다. 공복에 이부프로팬 및 알을 쉽게 입 속에 털어 넣는 분들이 너무 많은데 건강에 매우 좋지 않습니다.

산성인 비스테로이드성 항염증제가 위 내막을 직접 손상시키는 것도 문제지만 주로 미치는 간접적인 영향도 무시할 수 없습니다.

예컨대 비스테로이드성 항염증제는 호르몬 물질인 프로스타글란딘 생산을 줄여 염증을 완화시키는 작용을 하는데 프로스타글란딘은 위의 점막 생산을 활성화시키는 물질입니다.

따라서 비스테로이드성 항염증제를 복용하면 점막으로 된 중요한 보호막이 줄어들어 위 내막이 위산에 노출됩니다.

아스피린은 궤양뿐만 아니라 위장천공(위와 장의 벽에 구멍이 뚫리는 현상)을 일으키는 주요 원인으로 최근 밝혀진 바 있습니다. 특히 매운 음식 등 위에 자극을 주는 음식이 있습니다.

따라서 궤양 환자는 증상을 악화시키는 이러한 음식을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이미지 출처=DGPOST

(다음에는 '염증성 장질환'에 대해서 말씀드리겠습니다.)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