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history 국내탐방
[북의 종교] 북한의 천도교와 최동오-최덕신-최인국

윤창원(서울디지털대 교수)

북한에서의 천도교 활동은 조선천도교회중앙지도위원회를 1946년 2월에 천도교북조선종무원으로 발족하면서 조직화되었다. 1974년에 현 명칭으로 개명하여 활동을 해왔다. 현재, 북한은 천도교인 수는 1만 4천여 명, 청우당원 수는 1만 5천여 명인 것으로 밝히고 있다. 조선천도교회 중앙지도위원회는 평양 문수리에 있는 4층 건물에 위치해 있으며, 약 100석 규모의 중앙교당이 위치해 있다.

종교적 차원에서 볼 때 북한은 외래종교보다는 민족종교인 천도교에 더욱 큰 호감을 나타내고 있으며, 천도교와 관련한 동학혁명을 우리나라 근대역사에서의 대표적인 반봉건투쟁으로 평가하고 이를 천도교의 민족적 특성으로 크게 부각시키고 있다. 그런 면에서, 천도교는 북한 정권과 깊은 연대를 하여 왔으며, 사회주의 이념과 밀접한 관계를 가지고 있다.

특히 남한에서 천도교 교령을 지낸 최덕신(전 외무부 장관)과 그 부인 류미영이 캐나다에 거주하다가 1986년 9월 월북함으로써 여건이 더욱 단단해졌다. 1989년 5월에 「조선종교인협의회」를 발족시키면서 당시 천도교 중앙지도위원장이던 최덕신을 회장으로 선출하였고, 그 이후에도 천도교 위원장이 주로 조선종교인협의회 회장을 맡도록 하였다.

최덕신은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부위원장으로 종교단체의 통일전선을 주도하였으며, 류미영은 최덕신의 1994년에 사망이후 천도교를 책임지게 되었다. 천도교는 류미영이 2016년 11월 23일 95세로 사망하기전까지 강동 단군릉의 총책임자이며, 1993년부터 개천절을 기념하고, 1994년부터는 단군제를 거행하는 등 대종교 및 민족종교를 대표하여 활동했다.

천도교 평양교당 시일식, 이미지출처=역문협

남북천도교 교역자들 간의 첫 접촉은 1991년 10월 27일부터 11월 2일까지 네팔 카투만두에서 개최된 제4차 아시아종교인평화회의(Asian Conference on Religion and Peace, 약칭 ACRP) 총회에서 이루어졌다. 북한이 ACRP 가입을 위해 대표단을 파견하면서 조선종교인협의회장인 정신혁(당시 조선천도교 중앙지도위원장)을 대표단 단장으로 참가시켜 남한에서 참석한 임운길(당시 천도교 중앙총부 교화관장)과 만나게 되었다.

천도교 중앙지도위원회 건물, 이미지출처=역문협

1997년 8월에, 1989년부터 1994년까지 남한 천도교 교령을 지낸 오익제의 월북사건으로 천도교의 남북교류는 주춤하였다. 1999년 8월에 들어와 북측의 접촉제의에 의해 남북 천도교대표회담이 북경에서 개최되었다. 당시, 북측의 초청에 의한 천도교 중진급 교역자 3명의 방북추진이 이루어졌으나, 북한의 정치적 이용 가능성을 우려하여 남한정부는 승인을 유보함으로써 실효를 거두지 못하였다. 이후 최덕신,류미영의 차남인 최인국씨가 2019년 7월 6일 북한으로 망명하게된다. 최인국씨는 천도교인이다. 할아버지는 독립운동가 최동오(1892~1963)다. 평안북도 의주 출신인 최동오는 1903년 동학에 입도했다. 3ㆍ1운동 후에는 중국 상하이 임시정부에서 국무위원과 외무위원을 역임하며 활동했다. 1935년에는 김원봉, 김규식과 함께 독립운동 단체를 통합한 민족혁명당을 창당했다. 일제 강점기 때 최동오는 만주에 민족 교육기관 화성의숙을 설립했다. 어린 김일성이 거기서 공부를 할 때 최동오는 교장이었다. 이런 까닭에 최동오는 북한에서 ‘김일성의 스승’으로 대우를 받았다.

북한의 천도교역사는 최동오, 그의 아들인 최덕신, 부인 류미영 그리고 손자 최인국 가계사와 이어진다고 할 수 있다.

by 남북역사문화교류협회

 

김만섭 기자  kmslove21@hanmail.net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만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