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 이슈 문화/예술/스포츠
외국인들, 한국의 문화와 역사에 관심 많아

전 세계 1억 명의 한류팬들을 비롯해 한국의 문화와 역사 등 한국의 모든 것에 관심을 보이는 수많은 외국인들에게 우리의 문화유산을 좀 더 가까이에서 쉽게 전해줄 수 있는 창구가 마련되었다.   

문화재청(청장 김현모)과 세종학당재단(이사장 이해영)은 지난 11월 26일 오후 2시 경복궁 흥복전에서 우리 문화유산의 가치를 국내외에 알리는데 상호 협력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문화재청은 “외국인에게 한국어를 교육하고 한국문화를 알리는 세종학당재단(이하 ‘재단’)과의 이번 협업을 통해 해외의 한국어 학당 학생들에게 ▲ 눈높이에 맞는 문화유산 학습콘텐츠를 보급하고 ▲ 직접 현장을 방문하여 전통문화를 체험하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문화재청은 문화재보존뿐 아니라 국민이 쉽고 다양한 방식으로 문화유산을 접할 수 있도록 관련 콘텐츠를 보급하고 문화유산을 향유할 수 있도록 하는 각종 활용사업과 교육을 추진하고 있다. 재단은 외국인들이 더 쉽고 가까이에서 한글과 한국문화를 접할 수 있도록 전 세계 82개국 234개의 현지 학당과 온라인 세종학당을 운영하고 있다.

최근 원방각(○□△,圓方角)을 소재로 한 오징어게임 등 우리의 전통문화가 음악, 드라마, 영화, 인터넷 만화(웹툰) 등 다양한 분야를 통해 국내뿐만 아니라 전 세계에서 주목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 두 기관의 협업은 한국어 학당의 학생들에게 다양한 한국 문화재의 가치를 알리고, 나아가 이들이 자발적으로 우리 전통문화를 널리 알리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박상준 기자  sjbak70@hanmail.net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