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 힐링 축제.행사.전시회 소식
매년 문바위골에서 열리는 동학 영령 진혼제-동학농민혁명군의 역사적 장소인 충청북도 옥천군 청산면 문바위골(한곡리)

 동학영령을 달래는 진혼제가 충청북도 옥천군 청산면 문바위골(한곡리)에서 열렸다.

진혼제에서 김재종 옥천군수가 잔을 올리는 모습 (2021.12.11.)

  지난 11일 열린 진혼제는 (사)충북민예총 옥천지부(지부장 김형진)가 주관해 고사를 지내고 이어 진도씻김굿을 하며 동학 영령의 넋을 달랬다. 이어 시낭송, 대금, 색소폰 연주 등 공연으로 위로의 시간을 더했다.

 민예총 관계자는“인본주의와 평등을 주창한 동학농민운동의 시대정신이 후세에 전하는 의미를 되새기며, 해마다 진혼제를 마련해 동학 영령의 넋을 달래고 있다. 옥천 청산이 동학운동의 중심지임을 천명하며 그 가치를 인정받을 수 있도록 계속해서 행사를 준비해가겠다”고 말했다.

 청산 한곡리(문바위)마을은 최시형을 비롯한 전국 동학교도들 수백명이 모여 ‘새서울’이라 불렸으며, 1893년 동학 제2대 교주 최시형과 지휘부가 머물며 훈련의 근거지로 하여 경기, 강원, 충청, 경상지역 수만 명의 동학농민군을 모으기 위해 재기포령(총동원령, 1894년 9월 18일)을 내린 역사적 장소이다.

 ‘문바위’라 불리는 7-8m 가량의 거대한 바위에는 당시 목숨을 건 7명의 동학농민군 이름이 새겨져 있다.

 충청북도 옥천군에서는 2009년 12월 28일 옥천군 향토유적 2009-2호로 지정하였고 2013년에는 5억여원으로 1,986㎡의 터에 기념비와 안내판을 세우고 영산홍, 소나무 등을 식재하여 동학혁명유적지로 조성하였다.

김대한 기자  daehannamma73@gmail.com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