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 이슈 사회/정치/경제
제주 감귤, 당도 12브릭스 감귤 품질 혁신 도전-올해 16억 600만 원 투입…당도 향상 및 소득 증대 기대

 제주특별자치도 농업기술원(원장 허종민)은 2022년 ‘감귤 품질 혁신’을 주요 업무목표로 확정하고, 고품질 감귤 생산 기술 보급에 나선다.

 최근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 소비부진 속에서도 노지감귤 및 만감류 가격은 꾸준한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품질 좋은 감귤은 가격이 높아도 소비자들이 구매하고 있어 선택의 기준은 품질이라는 것을 입증하고 있다. 감귤 품질 향상 및 노동력 절감을 위해서는 감귤원 저투입ㆍ생력화 기반 조성, 종합기술 투입 등 과원 환경개선이 필요한 실정이다.

 농업기술원에서는 올해 16억 600만 원(국비 3,500만 원, 도비 11억 4,000만 원, 자부담 4억 3,100만 원)을 투입해 감귤 명품 브랜드단지 조성에 나선다. 농업기술원은 지금까지 지역농협 연계 과원 구조개선 고품질 생산단지 조성 30.5ha, 고품질 안정생산 기술보급 40개소를 추진한 바 있다.

 올해는 지역농협 연계 명품브랜드 생산단지로 7개 단지를 조성하고 맞춤형 종합기술 투입으로 품질 혁신에 집중한다. △주산단지 명품감귤 만들기 프로젝트 시범사업 5개 단지 20ha △감귤 저비용 생력화 거점과원 육성 시범사업 2개 단지 8.3ha 등 7개 단지 28.3ha를 육성하고, 품종갱신, 과원 구조개선 및 토양피복 등 종합기술 투입으로 품질을 높이고 나아가 농협 연계 브랜드감귤 공동 유통모델 확립 등으로 감귤의 질적 성장을 선도할 예정이다.

 또한 감귤원 저투입ㆍ생력화 기반 조성 및 현장 컨설팅 강화로 고품질 감귤 생산 기술 보급에 주력할 계획이다. 지중관비 시스템 보급 시범 및 병해충 자동방제 등 안정생산 시범사업으로 39개소에서 10개 사업을 추진하며, 감귤 품질혁신 안정생산 기술지원 현장 컨설팅을 강화한다.

 이러한 일련의 고품질 감귤 생산 기술보급으로 당도 향상(9.4 → 12브릭스)과 소득 증대(226만 원 → 447만 2,000원/10a)를 기대하고 있다.

 양창희 감귤원예팀장은 “급변하는 농업환경 속에 감귤이 대표과일로 경쟁력을 갖출 수 있는 방법은 오직 품질 혁신뿐”이라면서 “고품질 감귤 생산 기술 보급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김대한 기자  daehannama73@gmail.com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