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 이슈 재난&대비
최근 7년이 지구온도 역대 1-7위 

지난해 2021년 지구 평균 온실가스 농도와 해수면 높이가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습니다. 미국 국립해양대기청(NOAA)이 지난 8월 31일(현지) 발간한 연례 기후상태보고서에 따르면 2021년 대기 속 평균 온실가스 농도는 2020년에 이어 또다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이산화탄소 농도는 414.7PPM으로 2020년보다 2.3PPM 높아졌습니다. NOAA는 "이산화탄소 수치가 원시기후 기록을 고려할 때 적어도 최근 100만년 중에 가장 높다"고 전했습니다 

해수면 높이도 10년 연속 상승세를 기록했습니다. NOAA에 따르면 지난해 2021년 지구 해수면 평균치는 1993년 평균 수위보다 97㎜ 높아지면서 역대 최고치를 갈아치웠습니다. 

해수면이 높아지는 것은 남극과 북극의 빙하가 빠르게 녹고 있기 때문인데요  핀란드 기상연구소 연구진에 따르면 지난 43년 동안 북극의 온도는 지구 평균보다 3.8배 빠른 속도로 상승했습니다. 지난해 북극의 온도는 2013년 이후 가장 낮았으나 122년간의 관측 기간 중 13번째로 높은 고온을 기록했습니다. 

해양온난화 현상도 심화하고 있습니다. 해양 열용량도 꾸준히 증가해 지난해 관측 이래 최고로 기록됐습니다. 2021년에는 전 세계 평균 해양 온도가 기록을 경신했으며, 해양 표면의 약 57%가 최소한 한 번 이상의 해양 열파를 경험했습니다.

지난해 지구 지표의 온도는 1991~2020년 평균보다 0.21∼0.28도 상승해 관측이 시작된 1800년 중반 이후 6번째로 높았습니다. 

 NOAA는 집계 이래 역대 최고 온도 1~7위가 모두 최근 7년(2015~2021년)간 발생했다며 온난화 추세는 계속되고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릭 스핀래드(Rick Spinrad) NOAA 국장은 "올해 많은 곳에 1000년 만의 최악의 홍수, 이례적인 가뭄, 기록적 폭염이 닥쳤다"며 "이 모든 것은 기후 위기가 단지 미래의 위협이 아니라는 것을 보여준다. 우리는 오늘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해결책은 정확한 원인 진단에서 나오는 것인데요 지금 전 세계는 온실가스라는 하나의 원인에만 몰두하여 지금이 어느 때인지를 간과하고 있습니다. 지금의 기후대재앙은 오늘의 인류가 우주의 일년 중 우주의 여름철 끝자락에 서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를 바르게 알아야 미래를 제대로 준비할 수 있습니다. 

출처 :STB상생개벽뉴스 https://www.youtube.com/watch?v=CLDyl_5OHVs

유수연 기자  miracle2005@naver.com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