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 힐링 이런 책, 저런 영화
신간, 『그레이트 리세션 2023 경제전망』‘경제 읽어주는 남자’ 김광석의 2023 경제전망서

“리세션의 시대, 최악의 경기침체에도 기회는 있다”
“내핍점, 경험해보지 못한 경기침체가 온다”


‘경제 읽어주는 남자’로 잘 알려진 이코노미스트 김광석씨의 『그레이트 리세션 2023년 경제전망』이 세간의 화제다.

2022년, 전 세계는 위드 코로나로 들어서면서 일상이 회복 단계로 접어드는 동시에 경기는 긴축과 침체의 방향으로 들어섰다. 2023년, 쉽게 끝나지 않을 경기침체를 맞아 활로를 모색해야 할 시점이다. 풀어졌던 금리가 바짝 조여지며 금리의 역습은 이미 시작되었고, 달러 강세로 인해 신흥국의 외환위기 리스크는 커지고 있다. 덧붙여 러-우 전쟁으로 인해 탈세계화가 진전되고 있고, 고물가 기조와 고강도 긴축재정은 장기화되는 양상이 예상된다.

저자는 이 책에서 올해를, 쉽게 끝나지 않을 경기침체를 맞아 활로를 모색해야 할 시점으로 규정하고 『그레이트 리세션 2023년 경제전망』에서 이를 내핍점(point of austerity)의 시대로 정의한다. 물자가 없는 것을 참고 견딘다는 뜻으로 궁핍(needy)과는 다소 차이가 있다. 궁핍은 몹시 가난한 상황을 말하고, 내핍은 가난한 상황을 인내하는 모습을 의미한다. 

또한 “2021년 이탈점과 2022년 회귀점을 지나 ‘참고 견디며’ 버텨내야 하는 시기가 온 것이다. 녹록치 않은 2023년 경제를 맞아, 각 경제주체가 그 어려움을 무겁게 인내해야 함을 의미한다.”고 밝힌다.

책의 본문에는 이런 내용이 있다. “복합위기의 시대다. 그렇다면 이 암울한 경제침체의 시기가 모두에게 힘들기만 할까? 이 책은 어떻게 대응하느냐에 이 위기의 타파법이 달려 있다고 한다. 돈의 흐름과 이동을 파악하면 위기를 피하고 기회를 잡을 수 있다. 이를 위해 세계경제 이슈 7가지, 한국경제 이슈 6가지, 2023년 산업 이슈 7가지를 담았다. 각 경제 이슈를 통해 내핍의 시대를 건널 기회를 포착할 수 있을 것이다.” 며

“언제까지 당하고만 있을 텐가. 코끼리 다리에 매달려 버티고만 있을 것인가? 2020년 자산버블 시기를 놓치면서 당하고, 2021년 뒤늦게 내 집 마련하자마자 집값 내려가서 또 당하고, 2022년 주가 하락하는데 ‘쌀 때 담아야 한다’면서 추격 매수하며 또 당하지 않았는가? 경제를 모르면 당한다. 거품의 생성과 소멸을 읽어내야 한다. 돈의 이동을 들여다보아야 한다.”고 일갈한다. 

그리고 결론적으로 “리세션의 시대, 최악의 경기침체에도 기회는 있다.”고 마감한다.

김광석은 작가이며 교수. 칼럼니스트, 대중 강연자이며 경제 평론가, 유튜버, 블로거 등과 같은 다양한 직업과 활동을 하고 있다.

그는 서울대학교 대학원 재학 시절 서울대학교 경영연구소에서 연구원으로 산업과 기업경영을 연구했으며 현대경제연구원 선임연구원과 삼정KPMG 경제연구원의 수석연구원을 역임하며 경제전망 및 주요 경제 이슈를 분석해왔다. 

현재는 한국경제산업연구원 경제연구실장으로서 실물경제를 연구하고 있으며, 한양대학교에서 겸임교수로 재직하며 후학 양성에도 주력하고 있다.

KBS, MBC, SBS 등의 방송에서 경제현안을 해설하고, 다양한 신문 및 저널에 경제칼럼을 기고하고 있으며, 약 200여 편에 달하는 논문 및 보고서를 게재해왔다. 유튜브 〈경제 읽어주는 남자〉를 통해 매주 경제 현안을 전하고, 국내 기업, 정부 및 공공기관에 특강을 통해 인사이트를 전달하며, 국내외 다양한 포럼에서 경제와 산업을 아우르는 강연을 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 행정안전부, 국토교통부, 기획재정부, 문화체육관광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중소벤처기업부, 특허청, 통계청 등 다양한 정부 부처의 자문위원 및 기획·심사위원으로 활동하면서 한국 경제 발전을 위한 지략을 제시하는 데 힘쓰고 있다.

주요 저서로는 『한 권으로 먼저 보는 2019년 경제전망』『한 권으로 먼저 보는 2020년 경제전망』 『포스트 코로나 2021년 경제전망』『위드 코로나 2022년 경제전망』에 이어 다섯 번째『그레이트 리세션 2023년 경제전망』을 발간하고 있다. 그 밖의 주요 저서로는 『경제 읽어주는 남자』『긴축의 시대』 등이 있다.

 

김만섭 기자  kmslove21@hanmail.net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만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