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독자 투고
【감상】 시 - 그 사이


그 사이

 

나와 너 사이가
얼마나 되나
나와 그것 사이가
얼만치 되나

가까워진다
아니
다른 이에게서
멀어지는 것이다

멀어져 간다
아니
다른 무언가에
가까워진 것이다.

 

박노해

 

 

박하영 기자  p-hayoung70@hanmail.net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