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 이슈 재난&대비
지구촌이 펄펄 끓는다

지구촌이 때이른 폭염으로 펄펄 끓고 있습니다. 14일 뉴욕타임스(NYT)와 워싱턴포스트(WP) 등에 따르면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에서는 4곳에서 역대 5월 14일 기준 최고 기온 기록을 경신했습니다. 특히 퀼라유트 지역은 32도에 달해 1975년 26.7도의 기존 최고 기온을 크게 뛰어넘었다. 오리건주 포틀랜드시는 전날 낮 최고 기온이 33.9도까지 올라 역대 최고 기온인 1973년의 33.3도를 넘었습니다. 

이웃 캐나다 앨버타주에서는 이상 고온과 건조한 날씨가 이어지면서 90건에 이르는 산불이 발생해 비상사태를 선포했습니다. 

중국에서는 15일 36도 무더위로 주요 도시에 폭염주의보가 발령됐습니다. 남서부 윈난성에서도 최근 40도가 넘는 불볕더위가 이어졌습니다. 싱가포르도 13일 최고 기온이 37도까지 치솟아 40년 만에 최고 기온을 기록했습니다. 

다국적 기후 연구단체인 세계기상특성(WWA)은 최근 “스페인·포르투갈·모로코·알제리 4개국에서 지난달 26∼28일 36.9∼41도에 이르는 이상 고온 현상이 나타났는데, 지구온난화 이전이라면 이정도의 폭염은 4만년에 한번 일어나는 일”이라고 전했습니다. 본격적인 여름이 되면 얼마나 더 뜨거울지 우려를 낳고 있습니다. 

유수연 기자  miracle2005@naver.com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