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 힐링 축제.행사.전시회 소식
대덕문화원, 코로나로 끊긴 계족산 무제, 17일 다시 연다전통문화는 되살리고 모두가 화합하는 장으로 승화

대전 대덕문화원은 "오는 17일 계족산 봉황마당에서 단오을 맞이하여 지역민들의 무사태평과 단비를 기원하는 2023 전통민속놀이 계족산 무제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계족산 무제는 하늘이 가물 때 계족산이 울면 반드시 비가 온다고 믿어 날이 가물면 회덕현 읍민들이 다함께 어울려 거행했던 성대한 기우제로 500년 이상 된 전통민속 행사이며 2002, 2007, 2014, 2018 한국민속예술축제 대전대표로 출전하는 등 전통 맥을 이어나가고 있다. 

코로나 이후 계족산에서 3년만에 진행하는 계족산 무제 행사의 시작을 대덕구를 대표하는 동 풍물단의 풍물을 시작으로 마당극패 우금치의 계족산 무제-이야기, 회덕향교의 기원고사 등 다양한 문화 행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대덕문화원 한 관계자는 “이번 단오를 맞이하여 우리 지역의 전통문화를 주민과 함께하는 화합의 장이 되길 바라며, 전통문화 복원 및 지역 문화 활성화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박하영 기자  p-hayoung70@hanmail.net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