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 이슈 문화/예술/스포츠
충청북도, ‘불꽃같은 삶, 불멸의 애국혼’ 보재이상설기념관 준공식 개최- 선생의 업적과 정신을 기리며 함께 역사교육의 장 마련

 충청북도 진천군의 역점 사업이자 9만 진천군민의 염원이었던 보재 이상설 선생 기념관이 드디어 세상에 공개됐다. 

 선생의 순국일인 3월 31일에 맞춰 준비된 보재 이상설 선생 기념관 준공식이 기념관(진천읍 이상설안길 14) 광장에서 개최됐다.

 이날 행사에는 송기섭 진천군수, 장동현 진천군의회 의장, 정선용 충북도행정부지사, 강만희 대전지방보훈청장, 이종찬 광복회장, 임호선 국회의원, 장주식 이상설기념관건립추진위원장, 이현원씨(외손녀)와 유족, 경주이씨 화수회, 종친회, 기념관 건립 기부자, 주민 등 400여 명이 참석했다.

 고려말 주심포 양식과 현대식 건축기법을 활용해 살아있는 역사 공간으로 태어난 보재 이상설 선생 기념관은 약 82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됐다. 부지 9830㎡, 전체면적 1508.69㎡, 지상 1층, 지하 1층 규모의 기념관은 상설전시실(303.75㎡)과 기획전시실(187.92㎡)을 비롯해 프로그램체험실(46.53㎡), 학예연구실(47.52㎡), 공용공간(410.81㎡) 등 다양한 체험이 가능한 시설로 구성됐다.

 준공식은 37사단 군악대 사전 공연에 이어 이상설 선생의 `불꽃 같은 삶, 불멸의 애국혼' 주제로 연극을 준비해 불꽃 같은 삶을 살았던 선생의 애환과 광복의 꿈을 재현했다. 이후 장주식 보재 이상설기념관건립추진위원장의 기념사와 송기섭 군수의 축사, 손도장 태극기 만들기, 기념식수, 테이프 커팅식, 시설 관람 순으로 행사가 진행됐다.

 진천군과 진천문화원 보재 이상설기념관건립추진위원회가 추진한 기념관 건립 사업은 2015년 국가 현충 시설로 선정된 이후 사업자 재선정, 자부담금 마련, 설계 변경 등 수많은 어려움을 거쳐 9년여 만에 맺은 결실이다.

 이번 행사에 앞서 지난 21일에는 기념관 준공을 기념해 이상설기념관 진입로에 `나라 사랑 진천 사랑 이상설 무궁화 길' 조성 행사를 진행해 의미를 더했다. 선생의 순국일인 3월 31일을 기념해 군민에게 무궁화를 헌수받아 이상설길 750m 구간에 331주의 무궁화나무 심기 행사를 했다.

 또한 지역 기업인 CJ제일제당 블로썸 캠퍼스의 후원으로 높이 33.1m의 충북 최대 국기 게양대를 설치해 중부고속도로 상·하행선에서 볼 수 있도록 했으며 진천을 지나는 사람들에게 독립과 나라 사랑의 기운을 널리 알리고 있다.

김대한 기자  daehannama73@gmail.com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