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 힐링 축제.행사.전시회 소식
전라남도 장터 유랑단’ 전통시장 흥 돋운다- 전남도, 예술단체와 협업해 토·일 연간 30회 이상 순회공연

 전라남도는 전남상인연합회(회장 한승주)와 함께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남도의 전통시장엔 항상 풍악이 흐른다’는 슬로건으로 ‘전라남도 장터 유랑단’ 풍물 순회공연을 펼친다.

장터 유랑단 순회공연 장면

 장터 유랑단 풍물 순회공연은 전남지역 예술단체들이 참여해 진행된다. 이를 위해 지난 3월 지역 예술단체를 대상으로 공개 모집 및 전문가 평가를 통해 퓨전국악·버스킹 등 20개 팀을 공연 참여단체로 선정했다.

 12일 함평 천지전통시장을 시작으로 매주 토·일 장이 열리는 전통시장에서 광대놀이, 줄타기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연간 30회 이상 진행할 계획이다.

 순회공연 첫 날인 12일 지상파 방송 ‘6시 내고향’의 김종하 리포터가 특별출연하며, 전남도 스마트 전통시장 사업본부가 진행하는 유튜브 등을 통해 함평 천지전통시장의 특산물과 상인 이야기를 소개한다.

 전남상인연합회가 지역 예술단체와 협업해 추진하는 풍물 순회공연이 전통시장 이용객에게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해 전통시장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위광환 전남도 일자리투자유치국장은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를 맞이하는장터 유랑단 풍물 순회공연이 지역 예술단체에 안정적 공연 기회를 제공하는 한편, 시장을 이용하는 남녀노소 누구나 옛스러운 흥과 멋을 만끽하고 향유하는 지역민 문화공연으로 자리매김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분야의 협업 프로그램을 발굴, 경쟁력 있고 활기찬 전통시장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윤선혜 기자  skyblue012sky@gmail.com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선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