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독자 투고
한눌의 『깜박 잊은 우리말, 우리역사』 고구려의 후예들

고구려가 멸망한지 1,300여 년, 
당나라에 포로로 잡혀간 20여 만 명이 넘는 고구려 사람들은 중국 서북쪽의 불모지 청해성 농우에 내팽개쳐 버렸다. 

그리고 혹독한 채찍질을 당하면서 노역에 종사해야 했다. 그 후예들이 지구촌 어디엔가 아직도 화석처럼 살아 있다면, 분명 역사의 기적이라고 할 수밖에 없다. 

태국 북부 치앙라이 지역에서 살고 있는 "라후족"(Lahu). 그들은 자기네들의 조상이 흰 눈이 오는 나라에서 살았다고 했다. 

북방 흰 눈이 내리는 나라는 어디일까? 결국 흰 눈이 오는 나라는 한반도와 만주 벌판일 수밖에 없고, 그래서 지금도 한국 사람이면 알아들을 수 있는 말들이 흔적처럼 남아 있다.

추위와 배고품 속에서도 고국이 있는 동녘에서 부는 바람결(東風)에도 흠짓 놀라워했을 고구려 후예들의 이야기가 한자로 음차된 서글픈 사자성어 마이동풍(馬耳東風)이 되지 않았던가. 

(그 단초를 ‘마이로브차이나’ 에서 찾아 재 정리, 참고하고자 기록한다. 또한 1995년 카돌릭대학교 한훈 박사가 태국 현지를 방문, 어렵게 혈액을 채취하여 그네들의 유전인자를 추적한 내용도 취록했다. 또 고 김병호 박사의 후속 소설이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그 외에 류만영 선생의 생생한 증언 기록도 덧붙인다.)
 

한문수/ 역사칼럼니스트

우리말과 비슷한 라후족의 라후어, 이미지출처=당신이몰랐던이야기(유투브)

 

 

차보람 기자  carboram@hanmail.net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보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