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 힐링 축제.행사.전시회 소식
대전시 대덕구 중리동, '2024 꽃문화축제' 성황리에 마쳐중리동의 오랜 전통, 어버이날 어르신 꽃 달아들이기 행사
개회를 선언하는 김선우 회장

대전시 대덕구 중리동 주민자치회(회장 김선우)는 중리근린공원에서 어버이날을 맞아 동 內 7개의 경로당을 이용하시는 어르신들을 모시고, 카네이션을 달아드리는 뜻깊은 행사를 진행했다.

 

중리동의 오랜 전통, 어버이날 어르신께 카네이션 달아드리기
중리동의 오랜 전통, 어버이날 어르신께 카네이션 달아드리기

오전 10시부터 진행된 이번 행사는 중리동 內 거주하고 계신 300여 어르신들이 행사에 참석하여 주최 측이 정성껏 준비한 식사를 드셨으며, 기념품과 함께 주민자치회가 준비한 각종 문화 공연을 즐기는 행복한 시간을 가졌다. 

 

중리동 5월 꽃문화축제

행사 진행은 사회자 겸 가수인 김대성 씨가 맡았고 중리동 풍물단의 사물놀이로 시작된 길놀이가 곧 행사의 시작됨을 알렸다. 

 

한 어르신과 진행을 맡은 김대성 가수 겸 사회자의 모습

김선우 회장의 개회사로 본격 시작된 행사는 행사장을 찾아 준 최충규 대덕구청장과 박정현 국회의원 당선자는 축사를 통해 어르신들의 건강을 기원하였으며, 우리나라에서 어르신들이 가장 살기 좋은 환경을 만들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는 뜻을 전하기도 했다. 

 

중리동의 오랜 전통, 어버이날 어르신께 카네이션 달아드리기

최충규 구청장은 “어제까지 날씨가 흐려서 오늘 행사가 제대로 될까 생각도 했는데 이 모든 것이 저의 기우였습니다. 이렇게 맑은 하늘 아래에서 어르신들을 모시는 행사를 함께 참여하게 되어 저 자신도 기쁘고, 오늘 날씨처럼 어르신들의 고민과 힘든 일들도 모두 사라지기를 바랍니다.”라며 큰 절을 해서 어르신들의 박수를 받았다. 

 

축사하는 최충규 대덕구청장의 모습

이어 박정현 당선인도 어르신들께 큰 절을 올리며 “저가 절을 했으니 절값을 주십시오. 진짜 절값을 달라는 것이 아니고 저는 그 절값을 어르신들의 건강으로 받겠습니다. 늘 건강하십시오. 그렇지 않으며 절값을 받으러 가겠습니다.”라며 인사해 함께한 어르신들의 입가에 함박웃음을 선사하기도 했다. 

 

축사하는 박정현 국회의원 당선인의 모습

모처럼 맑은 하늘 아래에서 진행된 이번 행사는 퓨전국악팀의 공연과 주민자치센터가 준비한 신민요/라인댄스/한국무용/노래교실/전통민요 등의 프로그램 공연이 진행되었고 두 분의 초대 가수인 김승희 가수와 김진화 가수의 공연이 이어졌으며 마지막 특별무대로 최정상 마술사인 정상 마술사의 마술공연을 끝으로 전체 일정이 마무리 되었다. 

 

주민자치단체가 준비한 공연 프로그램
주민자치단체가 준비한 공연 프로그램
주민자치단체가 준비한 공연 프로그램
특별손님으로 초대된 최정상 마술사인 정상 마술사

 

이번 행사는 대전시 대덕구 중리동 주민자치회가 주최를 하고 중리동 자생단체협의회가 주관하며 중리동행정복지센터(동장 전기원)가 후원 및 협업하였으며, 관련 단체의 협조를 얻어 타로 체험과 어르신 교복 입기 체험 그리고 이·미용 봉사 등의 무료 체험부스가 운영되기도 했다. 

 

교복 입기 체험 부스를 방문한 박정현 당선인의 모습
이.미용 무료 봉사하는 모습
타로 체험하는 모습

행사는 어르신들께서 점심식사를 마친 오후 1시가 조금 지나서 마무리가 되었고 현장에 남은 쓰레기와 휴지 등을 중리동 부녀회에서 마지막 정리를 하며 대전시 대덕구 중리동의 2024년 어버이날 행사는 이렇게 유종의 미를 거두었다.

 

음식을 준비하고 있는 자생단체협의회 봉사 모습
음식을 준비하고 있는 자생단체협의회 봉사 모습
음식을 준비하고 있는 자생단체협의회 봉사 모습

행사를 마무리 짓고 돌아서는 모든 관계자들의 발걸음이 가벼운 것은 맑은 날씨 탓도 있지만 한 분의 사고 없이 즐거운 시간을 보내신 어르신들의 밝게 웃으시는 모습이 떠올라서 이기도 하고 중리동 동민들의 단합된 봉사 활동에 모두가 함께 참여했다는 기쁨 때문이기도 한 것 같다. 

 

김선우 회장과 장현이 기획분과팀장 그리고 함께한 팀원들의 모습

여기저기서 들려온다. “다들 수고하셨어요! 내년에는 올해 보다 더 잘해보아요!”

 

 

박하영 기자  p-hayoung70@hanmail.net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