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culture 역사
윤봉길 의사가 쓴 단군기원

윤봉길 의사는 1929년 부흥원(復興院)을 설립해 농촌부흥운동을 본격화했으며, 그 해 1월 초부터 1년간 기사일기(己巳日記)를 쓰기 시작하였다. 

윤봉길 기념관에는 부흥원 상량식 때 윤봉길이 대들보에 적은 상량문이 있다.  일본 연호 대신 조선 개국 연호인 단군기원을 썼다.

龍 朝鮮開國 四千貳百六拾壹年 戊辰閏 貳月 貳十五日
時 立柱 上樑子坐 午方文筆插天才 子繼繼承承 龜

조선 개국 4261년이 되는 무진년 2월 25일 오시(오전 11시~오후 1시)에 기둥을 세우고 들보를 올린다. 정남향을 하고 있는 이 건물에서 문필이 출중하고 재주 있는 후손이 끊이지 않으리라.

 

 

 

 

박찬화 기자  multikorean@hanmail.net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찬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