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history 성씨 이야기
세계오씨종친총회 대표단 한국 방문 오문화교류 실시

세계 오씨(吳氏) 성을 가진 종친들의 모임인 세계오씨종친총회(인솔단장 오량민 주석) 대표단 일행 20명이 5월 23일부터 2박 3일간의 일정으로 방한하여 ‘오문화교류회’를 개최한다. 

 

 

3,300여 년의 전통을 자랑하는 세계오씨는 중국 상말주초(商末周初) 오태백(吳泰伯, 기원전 1284~1194년)을 세계오씨 시조로 모시며, 전 세계에 단일 성씨로 살아가고 있는 종친이다. 한국의 오씨는 2015년 통계청 조사 76만 명으로 성씨 순위 12위를 기록하고 있다.

세계오씨 시조 오태백은 공자(孔子)의 논어 8장 태백(泰伯) 편에서 태백은 ‘삼양지덕(三讓之德) 즉 천하(왕)의 자리를 3번이나 양보해 덕이 지극한 인물’이라 극찬하는 등 중국 역사상 가장 추앙받는 인물 중 한 명이다.

이번 행사는 그간 중국에서 개최된 오태백 탄신제와 세계오씨종친대회를 주관한 대표단의 방한으로 메인 행사는 5월 24일 10시부터 경기도 안성시 양성면 덕봉리 해주오씨종중재실에서 한국오씨종친총회(회장 오영택) 주관으로 개최된다.

 

덕봉서원(德峰書院) 전경

이날 전체 4부로 진행되는 오문화교류회 주요 일정으로는 10시부터 진행되는 1부에서 세계오씨와 한국오씨 교류회가 함께하는 예식행사와 함께 한국 오씨 및 제례 문화 소개가 진행되고 점심식사 후 2부 시간에는 전통 묘제 실현으로 병마절도사 포도대장 등을 역임한 정무공 오정방(吳定邦, 1552∼1625년) 산소에서 묘제(墓祭)가 진행되며 이후 이어지는 3부에서는 견학 체험 행사로, 오두인(吳斗寅)의 충절과 덕행을 추모하기 위해 창건한 덕봉서원을 방문하여 참배 및 조선시대 교육제도를 살펴보고 선비문화를 체험하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4부 환영만찬 시간을 통해 참여한 모든이가 교류하는 시간으로 진행된다.

한국통합오씨종친총회를 이끄는 오영택 회장은 이번을 계기로 면면히 이어온 한국의 전통 유교 선비문화를 세계오씨 종친 대표들에게 소개하여 국격을 높임은 물론, 국내 76만 종친들이 단합하고 참여를 확대하는 좋은 계기로 만들겠다고 하였다. 

 

 

김만섭 기자  kmslove21@hanmail.net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만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