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culture 생활문화/민속.풍속/무속/무예
고창농악보존회, 컨템포러리 감성농악 ‘샤이닝고창’ 7월 6일부터 시작농익은 농악연행과 현대적 감각의 비디오아트 연출

고창농악보존회는 "오는 7월 6일부터 9월 14일까지 고창 동리국악당에서 전통예술지역브랜드 상설공연 컨템포러리 감성농악 ‘샤이닝고창’ 공연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컨템포러리 감성농악 ‘샤이닝고창’은 고창농악의 문굿, 판굿, 당산굿, 풍장굿 등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해 비디오아트와 결합한 새로운 농악공연으로, 7월 6일부터 10주간 매주 토요일 오후 5시에 펼쳐진다.

‘샤이닝고창’ 공연에서는 고창농악보존회 이수자들의 농익은 농악연행과 더불어 현대적 감각의 비디오아트 연출이 더해져 기존에 경험하지 못했던 새로운 농악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그밖에 부대행사로 동리국악당 내부에서 관객들이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체험도 진행된다. 나만의 영기(농악에 편성된 깃발)를 만들어보는 영기 만들기 체험, 추억을 기록하는 필름토퍼 만들기, 옛 고창농악 사진 전시회와 레트로 감성의 감성포토존을 운영한다.

구재연 고창농악보존회장은 “이번 전통예술지역브랜드 상설공연은 고창군 7대 보물 중 하나인 농악의 우수함을 보여주는 공연으로 기존의 전통적인 농악을 새로운 관점에서 볼 수 있게 하는 공연이 될 것”이라며 “10회의 장기 상설공연이 고창 동리국악당에서 진행되니 고창군민과 고창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응원과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박하영 기자  p-hayoung70@hanmail.net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