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반재원의 『땅이름의 허와 실』 - 화전동과 고잔동 그리고 고남도와 고망물

 화전동은 곶의 바깥쪽 땅인 ‘곶밖’이다. 그것이 ‘꽃밭’이 되어 ‘화전花田동’이 되었다. 고잔동은 곶의 안쪽, ‘곶의 안’ ‘곶안’이 ‘고잔’이 되어 ‘고잔古棧동’이 되었다. 또 꽃안. 꽃산이 되어 화산花山으로도 변하였다.

 곶은 지형이 튀어나온 곳이다. 장산곶長山串은 동쪽으로 산줄기가 길게 뻗어 있어서 장산곶이다. 조선시대에는 ‘장미(메)곶’이었다. 그 후 ‘미’가 ‘뫼’ ‘산’으로 변하여 장산곶이 되었다. 포항의 호미곶虎尾串은 호랑이 꼬리부분에 해당되어 호미곶이다. 김포의 대곶은 김포반도의 큰 곶이라는 뜻이다. 간절곶은 곶의 모양이 난초 잎처럼 여러 가닥이 바다로 돌출되어 곶의 사이사이가 잘린 것처럼 보여 간절곶間切串이 되었다. 또 곶의 모양이 간짓대(긴 막대기)처럼 길게 바다로 뻗어 나와 있어서 ‘간짓곶’ 간절곶이 되었다고 한다. 간절곶의 대송리는 대륙동과 송정동 그리고 외남면의 평동을 통폐합한 것이다.

 고남면도 곶의 남쪽으로 ‘곶남면’이다. 코도 곶이다, 귀도 곶의 변음이다. 얼굴에서 튀어나온 곳이 ‘곶’이다. 감기를 ‘곶불’이라고 하는 것은 코가 화끈거려서 불이 난 것에서 유래한다. 뺨은 비탈진 곳 ‘비얌’이 뺨이 된 것으로 보고 있다.

 꽂지해수욕장도 꼬지, 고지, 곶 해수욕장이다. 욕지도는 오지섬의 오지도가 옥지도, 욕지도가 된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주위에 연화도, 세존도가 있어 불교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기도 한다. 제주도 곶자왈의 곶은 제주도 방언으로 숲을 말하며 자왈은 자갈돌의 방언이라고 한다. 크고 작은 화산돌이 많은 숲이다. ‘넙빌레’는 너럭바위, ‘고망물’은 바위밑에서 솟아나는 용천수라는 제주도 방언이라고 한다.

훈민정음연구소 반재원 소장

 

<저작권자 © 한韓문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